2022,July 6,Wednesday

’비엣아 키트 비리사건’ 혐의 모두 인정

– 보건장관, 하노이시 인민위원장 당에서 제명처리

지난해 12월 발생한 비엣아기술(Viet A Technology, 이하 비엣아)의 코로나19 진단키트 폭리사건, 일명 ‘비엣아 비리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드러나, 지난 4월초 당 중앙감찰위원회(이하 중앙감찰위)로부터 징계가 권고된 보건부 장·차관 등 관계부처 고위공직자들 가운데 결국 3명이 당에서 제명되는 가장 높은 수위의 징계 처분을 받았다고 인사이드비나지가 7일 보도했다

당 중앙위원회는 6일 최종 임시회의 결과 응웬 탄 롱(Nguyen Thanh Long) 보건부장관과 쭈 응옥 안(Chu Ngoc Anh) 하노이시 인민위원장, 팜 꽁 딱(Pham Cong Tac) 과학기술부 차관을 공산당에서 제명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롱 장관과 안 인민위원장은 모든 직무에서 해임이 요청됐고, 딱 차관은 이날 해임이 결정됐다. 다만 함께 징계가 예상됐던 응웬 쯔엉 선(Nguyen Truong Son) 보건부 차관에 대한 처분 결과는 이날 발표되지 않았고, 주무 부서인 보건부와 과기부는 경고 처분을 받았다.

공산당원에 대한 징계 조치는 강도에 따라 견책, 경고, 강등, 제명 등 4단계로 나뉜다. 따라서 이들은 중앙감찰위의 ‘업무상 매우 심각한 위법’ 혐의가 모두 인정돼 최고 수준의 징계를 받은 것이다.

이번에 제명된 이들 세명은 진단키트의 승인·관리·판매와 관련된 부서의 전·현직 책임자들이다. 지난 4월초 조사결과 발표에서 중앙감찰위는 “이들의 위반행위는 당과 정부 시스템에 심각한 결과를 초래하고, 국가 자본과 재산에 손실을 끼쳤으며, 사회적으로 인민들에게 자괴감과 고통을 주는 해당(害黨)행위로 징계를 심각하게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정치국에 징계조치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

특히 사건 당시 과기부 장관이던 안 인민위원장은 하노이시정을 맡은지 1년만에 낙마하게 되었고, 롱 보건장관은 코로나19를 최선선에서 진두지휘한 인물이기 때문에 이번 사건의 중대성과 그 피해 및 국민들의 상실감은 더욱 클 것으로 보인다.

앞서 공안부 조사결과 비엣아 사건의 주범인 판 꾸옥 비엣(Phan Quoc Viet) 대표는 회사가 코로나19 진단키트 가격을 45% 부풀려 보건부 및 각 지방 질병통제센터(CDC) 관계자들에 8000억동(3520만달러)의 뇌물을 건넸으며, 이를 통해 5000억동(2190만달러) 이상의 부당이익을 얻었다고 시인한 바 있다.

지금까지 공안부는 비엣아 사건과 관련해 회사의 자산 및 공무원들에 건네진 뇌물 등 총 1조6000억동(7000만달러) 상당을 동결·압류·회수했으며, 이 사건 관련 25명의 공무원 및 회사 직원들이 조사를 받아 회사 대표와 군 관계자 3명 등 최소 4명이 횡령, 직권남용, 입찰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됐다.

인사이드비나 2022.06.07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