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July 6,Wednesday

‘필리핀 배낭 여행 주의보’…30대 한인 감금 후 돈 주고 풀려나..

필리핀에 입국한 30대 한인 배낭 여행객이 현지인에 의해 감금됐다가 돈을 주고 하루만에 풀려나는 등 한인들을 노린 강도 사건이 잇따라 주의가 요망된다고 연합뉴스가 8일 보도했다.

필리핀 한인사회 등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30대 한인 남성 A씨는 필리핀 수도권 메트로 마닐라 부근에서 채팅앱을 통해 알게 된 현지인을 만난 뒤 감금됐다.

A씨는 배낭 여행을 위해 필리핀에 입국한 뒤 채팅앱을 통해 알게 된 현지인과 접촉했다가 봉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결국 현지인에게 돈을 주고 다음날 풀려난 뒤 곧바로 귀국했으며 현지 경찰도 이같은 사실을 알고 수사에 착수했다.

길가에서 한인들이 총기 강도를 당한 사례도 잇따르고 있다.

교민들이 많이 거주하는 지역 중 하나인 앙헬레스에서는 최근 한 달 사이 노상에서 한인을 대상으로 한 총기 강도 범죄가 새벽 시간대에 4건이나 발생해 한인사회가 긴장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에는 40대 한국인이 승용차를 몰고 가다가 무장 강도에게 1억원이 넘는 거액을 강탈당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지난 21일 저녁 메트로마닐라 내 스카이웨이 내부순환 고속도로 진입로에서 40대 교민 A씨가 총기를 든 괴한들에게 현금 500만페소(1억2천만원)를 빼앗겼다.

당시 괴한들은 차량을 탄 채 진입로를 막아선 뒤 A씨의 승용차가 멈춰 서자 총기를 들고 차에서 뛰어나와 현금을 모두 빼앗은 뒤 도주했다.

필리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해 전역에 검문소를 설치했었다.

또 지난달 9일 실시된 대통령 선거 전까지 각종 범죄에 대처하기 위해 치안을 대거 강화하면서 강력 범죄가 급감했다.

그러나 최근 확진자 수가 줄어들자 방역 검문소를 대거 없앴고 선거도 끝나면서 범죄 발생이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이런 가운데 최근 필리핀 정부가 백신 접종을 완료한 입국자에 대해서는 격리를 면제하고 무비자 체류를 최장 1년까지 허용해 한국인들이 대거 들어올 걸로 예상됨에 따라 안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필리핀 한인사회 관계자는 “필리핀은 총기 소유가 사실상 전면 허용되는 곳이어서 배낭 여행객이 다니기에는 상당히 위험한 국가”라면서 “특히 유튜버들이 현지 슬럼가나 오지 탐방을 위해 입국하는 사례가 늘고 있어 주의가 요망된다”고 말했다.

한편 주필리핀한국대사관은 안전 공지를 통해 “지난 5월 중순부터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필리핀 경찰의 이동 제한 조치가 완화되면서 심야시간대 노상 총기강도 등 강력 범죄가 급증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호텔 차량에 탑승하기 전에도 호텔 직원과 차량 운전기사의 신원과 소속을 미리 확인하는 한편 별다른 이유 없이 호의를 베풀며 접근한 현지인 또는 한국인이 제공한 음료 등은 절대로 마시지 말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2022.06.08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