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July 6,Wednesday

대우건설-베스핀글로벌, 하노이 신도시내 AMI(지능형원격검침 인프라) 구축

대우건설(대표 백정완)과 클라우드 딜리버리플랫폼 기업 베스핀글로벌(대표 이한주)이 하노이 신도시의 AMI(Advanced Metering Infrastructure 지능형원격검침 인프라) 구축사업에 참여한다고 인사이드비나지가 6월  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베스핀글로벌 베트남법인인 베스핀글로벌베트남과 대우건설 베트남현지법인 THT디벨롭먼트(THT Development Company)는 최근 하노이전력공사(EVNHANOI)와 스타레이크(Starlake)신도시내 AMI시범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는 대우건설이 조성하고있는 베트남 하노이 중심지 스타레이크신도시내에 AMI가 적용된 시범인프라를 도입,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이를통해 이용자에게 최적화된 전력공급 혜택을 제공하기 위한 것이다.  

AMI 구축사업은 베트남총리 지시로 하노이전력공사가 2025년까지 하노이와 호찌민시 2곳에서 추진중인 시범사업으로, 현재 베스핀글로벌과 THT디벨롭먼트이 공동 구축해 운영하고 있는 스마트시티 데이터 통합관리플랫폼(THT-BESPIN SMART CITY HUB)과 연계돼 향후 베트남 스마트시티 핵심 기술표준 중 하나로 자리잡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AMI 구축으로 3개사가 상호 협력해 전력사용량 모니터링과 함께 시•일•월에 따른 전력사용 동향 등을 분석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실시간 데이터와 기존수집 데이터, 기상예보 등을 토대로 거주자와 건물 및 도시 전체의 전력사용량 예측도 가능해지며 전력 최적화 사용법도 자동으로 지원된다.

특히 이번 MOU는 한국 민간기업이 데이터 수집과 통합•분석을 위한 핵심플랫폼을 지원하고, 베트남국영기업과 오픈이노베이션 차원의 협업을 하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향후 데이터를 토대로한 새로운 비즈니스모델 창출은 물론, 베트남 스마트시티 표준화모델 수립의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하노이전력공사의 응웬 단 주옌(Nguyen Danh Duyen) 대표는 “AMI기반 스마트시티 요소기술을 적용함으로써 고객관리 생태계를 구축할 수있게 됐다”며 “자체 모니터링 및 일일 전력생산량 모니터링, 전기요금 자체계산 등 효율적인 고객관리와 함께 고객만족도를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안국진 THT디벨롭먼트 법인장은 “AMI는 스마트시티의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요소로, 대우건설과 베스핀글로벌이 함께 개발중인 데이터기반 ’스마트시티2.0 표준모델’을 공공부문에 적용하는 성공적 사례중 하나”라며 “이번 파트너십은 도시를 유기적으로 연결하고, 데이터기반으로 운영되며, 새로운 가치를 지속창출 해 내는 ’스마트시티2.0 표준모델’ 확대를 위한 의미있는 발걸음”이라고 말했다.

김태호 베스핀글로벌베트남 법인장은 “베스핀글로벌의 기술력과 더 스마트한 세상에 대한 비전을 바탕으로 도시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통합 분석해 혁신적 산업모델을 육성하고 시민에게 더욱 더 편리하고 쾌적한 삶을 제공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인사이드비나 2022.06.08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