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August 12,Friday

수출입은행, 베트남과 EDCF 협력 강화

한국수출입은행이 ‘넥스트 차이나’로 불리며 국내 기업의 진출이 활발한 베트남과 협력을 강화한다고 더구루지가 6월 9일 보도했다.

이날 베트남 재무부에 발표에 따르면 수출입은행 대표단은 8일(현지시간) 재무부 청사에서 당국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김태수 수출입은행 상임이사과 응우엔득찌 재무부 차관은 이 자리에서 경제개발협력기금(EDCF) 협력 확대 방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우리나라는 베트남 최대 투자국 가운데 하나다. 올해 1~4월 우리나라의 베트남 투자액은 18억 달러(약 2조2700억원)로 베트남에 투자한 72개 국가 가운데 두 번째로 많았다. 현재 베트남에서 추진 중인 우리 기업의 프로젝트는 9272개로, 등록 투자 자본은 800억 달러(약 100조원)에 이른다.

응우엔득찌 차관은 “수출입은행의 지원은 교통과 건강, 환경 등 모든 분야에서 투자·개발 프로젝트의 효과적인 시행을 촉진했다”고 평가했다. 그려먼서 “베트남 정부 부처와 기업들이 보다 유연하게 자본에 접근할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하길 바란다”고 했다.

김태수 이사는 “베트남은 EDCF 최대 수혜국이자 우리나라의 가장 중요한 전략적 파트너 중 하나”라며 “지난 10년간 두 나라의 협력은 많은 성공을 거뒀다”며 “이러한 협력 모델이 주변 다른 나라에도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더구루 2022.06.09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