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July 6,Wednesday

베트남, 은행들 합병 추진…”대형화로 경쟁력 갖춰야”

–  정부 ‘2021~2025년 부실채권 처리를 위한 금융기관 구조조정 계획 승인

 베트남 정부가 대형화를 통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은행들간 합병을 권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10일 인사이드비나지가 보도했다.

레 민 카이(Le Minh Khai) 부총리는 최근 ‘2021~2025년 부실채권 처리를 위한 금융기관 구조조정 계획(결정 689/QD-TTg)’을 승인했다.

이 계획의 전반적인 목표는 은행들이 부실채권을 청산하고, 금융기관 시스템의 구조조정을 명확히 해 실질적인 변화를 이끌어내는 것이다. 곧 2025년까지 ▲은행 수를 줄이고 ▲부실은행을 기본적으로 처리하며 ▲새로운 부실은행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 금융기관 전체 시스템이 건전하고 지속가능한 발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구체적으로 일부 대형은행들은 바젤Ⅱ 시범적용하고, 은행업계 전체는 자본적정성비율(CAR)을 2023년까지 최소 10~11%, 2025년까지 11~12%가 유지될 수 있도록 조치해야 한다.

또 2025년까지 은행산업을 동남아 4대 규모로 키우기 위해 은행들이 자본금을 늘리고 관리체계를 개선하는 방안을 스스로 마련토록 했다. 곧 2025년까지 아시아 100대 은행에 최소 두세개를 보유하고, 한두개는 해외 주식시장 상장이 목표다.

이를 위해 4대 국영상업은행을 비롯한 대형은행은 2025년까지 자본금을 최소 15조동(6억4800만달러), 중소은행은 5조동(2억1600만달러) 이상이 되도록 했다. 또 부실채권비율은 2025년까지 3% 이내로 유지해야 한다.

이 계획에 따라 은행들은 경쟁력과 규모를 키우기 위해 신용도, 자본금 및 매출 규모 등에 따라 자발적으로 인수합병(M&A)을 하거나, 은행간 협력하는 방안을 마련하도록 했다.

중앙은행에 따르면 현재 베트남에는 31개의 상업은행(외국계 제외)이 있다. 이중 4대 국영상업은행인 베트남투자개발은행(BIDV), 비엣띤은행(Vietinbank), 비엣콤은행(Vietcombank), 농협은행(Agribank)과 민간은행인 테크콤은행(Techcombank), VP은행의 자본금 규모가 상위권을 형성한다.

인사이드비나 2022.06.10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