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August 18,Thursday

베트남 휘발유가 신기록 또 경신

-12일 3만2370동(1.39달러), 2.5%상승 기록

 베트남 휘발유 가격이 6회 연속 인상되면서 사상 최고가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고 인사이드비나지가 13일 보도했다.

13일 오후 3시 공상부의 석유제품 고시가에 따르면, 가장 많이 팔리는 휘발유인 RON95는 열흘전보다 2.5% 인상된 리터당 3만2370동(1.39달러), 바이오연료인 E5 RON92는 3만1110동(1.34달러)으로 2.9% 인상됐다.

또 경유는 2만9020동, 등유는 2만7830동으로 둘다 9% 인상됐다. 반면 연료유(mazut)는 2만350동으로 2.6% 내렸다.

현재 개회중인 국회는 휘발유 가격을 낮추는 방안을 검토하면서, 석유제품에 붙는 세금 및 수수료의 추가 감면을 정부에 촉구했다. 휘발유에 붙는 환경세는 지난 4월부터 리터당 4000동에서 2000동으로 50% 인하됐다.

그러나 이것만으로는 급등한 휘발유가를 잡을 수 없어 휘발유에 대한 수입관세 및 소비세, 부가세 인하를 검토하고 있다고 최근 호 득 픅(Ho Duc Poc) 재정부 장관이 국회에서 보고했다. 픅 장관은 “휘발유가를 낮추기 위해 세금을 인하할 여지가 있다”며 “정부는 국회에 추가 감세를 요청하기 전에 인하에 따른 영향을 평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레 민 카이(Le Minh Khai) 부총리는 최근 국회연설에서 “올 들어 지금까지 휘발유 가격은 13번이나 인상되었으며, 지난 1년간 50% 이상 올랐다”며 “서민경제와 물가를 감안해 추가 감세에 나설 것이지만 여러모로 경제 환경과 대외 여건이 좋지 않다”고 어려움을 호소하며 국회의 지원과 동의를 요청했다.

인사이드비나 2022.06.13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