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July 7,Thursday

속짱성 미쑤옌현, 4차 미접종자 거주지 이탈금지 통보문 보냈다가 취소

베트남 지방정부 한 작은 현에서 코로나19 백신 4차접종을 사실상 강제하는 통지문이 주민들에게 발송돼 작은 소동을 일으키는 일이 발생했다고 인사이드비나지가 22일 보도했다.

남부 속짱성(Soc Trang) 미쑤옌현(My Xuyen) 주민들은 코로나19 백신 4회접종을 받지 않은 경우 거주지를 떠나거나 관공서 출입을 할 수 없고 공공활동에도 참여할 수 없다는 한통의 통지문을 지난 21일 받았다.

이는 미쑤옌현 인민위원회가 주민들에게 보낸 통지문에 명시되어 있다. 통지문에는 “코로나19 발생이 복잡하게 전개되는 가운데 새 변이바이러스 출현 및 재감염 가능성이 있다”며 “3차접종 이후 시간이 많이 지나 항체가 감소해 효력이 거의 없기 때문에 주민들은 마을회관이나 가까운 보건소에서 4차접종을 받으세요”라는 글과 함께 위 문구로 경고되어 있다.

당 반 프엉(Dang Van Phuong) 현 인민위원장은 “현내 성인인구중 3차접종자는 거의 100%인 반면 4차접종자는 아직 15%가 안된다”며 “최근 주민들의 코로나19 예방 및 방역수칙 정신이 소홀해졌기 때문에 이를 다시 한번 환기시키고 백신 접종을 독려하기 위해서이지 강제한 것은 아니다”라고 과도한 행정행위 우려에 대해 해명했다.

이후 이 통지문이 논란이 일자 인민위원회는 곧바로 해당사항을 철회하고, 이달말까지 접종을 완료할 수 있도록 주민들에게 협조해 줄 것을 당부하는 통지문을 재발송했다.

사실 프엉 위원장의 우려와 고민은 작은 지방정부만의 문제가 아닌 전국 지방정부들이 가진 고민거리다. 최근 시민들이 추가 접종에 관심히 없는 것도 사실이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 3월15일 외국인관광 전면 재개 및 5월15일 입국자에 대한 모든 검역절차 해제 이후 관광객이 급증하기 시작하면서 이런 경향은 더 심해졌다.

보건부도 이런 상황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 이에 따라 방역수칙을 현행 ‘5K(마스크·소독·거리두기·모임금지·건강신고)’에서 ‘V2K(백신·마스크·소독)’로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또한 부진한 추가 백신 접종과 이로 인한 새 변이바이러스 출현을 항상 경계할 것을 시민들에게 강조하고 있다.

이와 동시에 올해 하반기와 내년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새 의료계획을 신속히 수립하기로 했다. 그러면서 각 지방정부가 3차 및 4차 접종이 신속이 완료될 수 있도록 주민들을 독려할 것을 지시했다.

인사이드비나 2022.06.2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