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July 7,Thursday

삼성중공업, 하루에 LNG운반선 14척 수주…총 3.9조 규모

22일 삼성중공업은 버뮤다 지역 선주로부터 17만4000㎥급 LNG 운반선 12척을 수주했다고 밝혔다고 중앙일보가 같은날 보도했다.

수주 금액은 총 3조3310억원에 이른다. 조선업 역사상 단일 선박 건조 계약으로는 최대 규모라고 삼성중공업은 밝혔다. 지난해 3월 삼성중공업이 세운 종전 최대 기록(컨테이너선 20척, 2조8000억원)을 넘어섰다.

이날 삼성중공업은 아프리카 지역 선주로부터 LNG 운반선 2척도 추가로 수주해 하루에만 3조9000억원 수주를 달성했다. 이는 삼성중공업의 지난해 매줄액의 59%에 이르는 규모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수주를 통해 올해 수주 실적을 63억달러(총 33척)으로 끌어올려 반년 만에 연간 수주 목표(88억 달러)의 72%를 확보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환경 이슈와 지정학적 문제로 글로벌 LNG수요는 증가 추세에 있으며 LNG 운반선의 시황 호조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수주 목표 달성이 무난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 2022.06.2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