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August 12,Friday

베트남, 취업사기로 캄보디아에 팔려간 내국인 400명 귀환조치

베트남 정부가 취업 사기를 당해 캄보디아로 팔려간 자국민들을 대거 귀환시켰다고 28일 Vnexpress지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양국 정부는 최근 공조를 통해 취업 사기를 당한 인신매매 피해자 400명을 확인해 귀환 조치했다고 레 티 투 항 외교부 대변인은 밝혔다.

이들은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에 게재된 구인 광고를 보고 일자리를 찾아 나섰다가 캄보디아로 팔려나갔다.

모집 책들은 한 달에 수천 달러의 고임금을 보장한다면서 피해자들을 유인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 결과 피해자 중에는 젊은 여성들도 다수 포함됐으며 매춘을 강요당한 경우도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 집으로 돌아가려면 가족과 연락해 최대 1억동(550만원)을 모집 책에 지불해야 했다고 피해자들은 전했다.

베트남 공안 관계자는 “최근 취업에 나섰다가 캄보디아로 팔려나가는 피해 사례들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Vnexpress 2022.06.28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