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August 12,Friday

‘베트남에 관광객 뺏길라’…태국, 러시아로 전세기 운항 검토

태국 관광 당국과 항공사가 관광객 유치를 위해 러시아 중·동부지역 도시로 전세기를 운항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30일 보도했다.

이날 방콕타임즈와, 러시아 매체 프리마메디아 보도에 따르면 태국 관광청(TAT)과 항공사 타이에어아시아엑스는 최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와 노보시비르스크 등 2개 도시에 직항 전세기를 띄우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이는 올 한해 러시아인 관광객 100만 명을 유치하려던 태국 현지 대형 여행사 6곳이 목표 달성이 어려워지자 정부 당국 등에 전세기 운항을 요청한 데 따른 것이라고 매체는 보도했다.

올해 1월부터 지난 24일까지 러시아에서 태국으로 간 관광객 수는 6만5천500명으로 집계됐다.

게다가 베트남 비엣젯항공이 블라디보스토크와 노보시비르스크, 크라스노야르스크 등 3개 도시에 대한 직항편 운항 허가를 이미 신청한 상황이라 태국 여행사들은 자칫 베트남에 러시아 관광객들을 뺏길 수 있다고 우려한다.

타이에어아시아엑스는 보험, 항공 경로 설정 등 문제를 검토한 뒤 조만간 태국 관광청에 의견을 전달할 예정이다.

최근 들어 태국 정부는 실외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 관련 규제를 속속 풀면서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다음 달 1일부터 입국 외국인들이 사전 등록 플랫폼인 타일랜드 패스에 등록할 의무가 없어지고, 코로나19 치료비 보장용 1만 달러(약 1천300만 원) 보험 가입 의무도 폐지된다.

자정까지인 유흥업소 영업시간은 오전 2시까지로 연장한다.

 

연합뉴스 2022.06.30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