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August 12,Friday

베트남, 국가전력계획에 태양광발전 2.428GW 추가 검토 중

베트남 공상부가 작년 10월말까지 적용된 발전차액지원제도(feed-in tariffs, FIT) 기한을 넘기고 탈락한 투자자들과의 법적인 문제를 피하고 이들을 구제하기 위해, 국가전력계획에 태양광발전용량 2.428GW를 추가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인사이드비나지가 11일 보도했다.

공상부가 가장 최근에 내놓은 이 새로운 해법을 정부가 승인하게 되면 2021~2030년 제8차 국가전력계획 초안에서 제안된 태양광발전용량 임계치인 8.736GW가 추가되는 셈이다.

공상부 고위관계자는 이번 방안에 대해 “FIT에 탈락한 투자자들도 프로젝트를 상당한 수준까지 진행한 곳이 많다”며 “이에 따라 투자자들과의 법적 분쟁을 피하기 위해 태양광발전용량을 28% 증액시킬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3월 총리실에 제출된 제8차 국가전력계획 안은 아직 승인되지 않았다. 이는 정부가 선언한 2050년까지 탄소중립 목표를 위해 재생에너지 총발전용량을 계속 수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레 반 탄(Le Van Thanh) 부총리 주재로 지금까지 이 문제를 위해 30번의 회의를 가졌다. 이에 따르면 국가 전력용량은 2021~2025년 기간 9.84%, 2026~2030년 기간 8.88% 증가시키는 계획이 논의됐다. 그러나 이 같은 증분은 2025년까지 5년간 경제성장률 7.5%, 이후 5년간 성장률 7.2%로 가정해 편성됐는데, 코로나19로 애초에 차질이 빚어져 결정이 계속 지연되고 있는 것이다.

현재까지 논의된 바에 따르면 2030년까지 최대 발전원은 화력발전을 여전히 유지하며, 다음으로 수력, LNG(액화천연가스), 재생에너지 순으로 예상된다.

인사이드비나 2022.07.1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