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August 18,Thursday

태국, 외국인관광 회복세 예상보다 빨라

-올해 800만명, 내년 1900만명 전망

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 수가 예상보다 빠르게 회복되면서 태국 경제가 내년이면 코로나19 팬데믹에서 완전히 벗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인사이드비나지가 4일 보도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쁘라윳 찬오차 태국 총리는 관광 및 내수 회복세에 태국 경제가 올해 3.3%, 내년 4.2%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태국의 이 같은 경제성장률은 지난 10년중 가장 높았던 2017년 및 2018년과 맞먹는 수준이다.

관광에 크게 의존하는 태국 정부는 올들어 코로나19 입국제한 조치를 점차 완화하고, 비자정책도 완화하면서 외국인 관광객을 끌어들이고 있다. 또한 지난 6월에는 의료관광을 확대하기 위해 대마초를 합법화하는 등 파격적인 조치로 소비와 투자를 회복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런 노력으로 쁘라윳 총리는 올해 외국인 관광객 입국자가 600만명이 넘을 것으로 전망했으며, 내년은 1900만명을 목표로 한다고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쁘라윳 총리에 따르면 지난 6월 태국의 실질 인플레이션은 전년동기대비 7.66% 상승했는데, 이는 14년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었다. 태국 정부는 올해 소비자물가지수(CPI)를 6.2%로 전망했으며, 내년은 2.5%로 안정시키는 것이 목표다.

최근 태국 재무부는 관광 및 내수 회복세에 힘입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5%로 유지했다. 또 외국인 관광객은 지난 4월 전망치 650만명에서 800만명으로 상향 조정했다.

지난해 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 수는 40만명으로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4000만명의 1% 수준에 불과했다.

인사이드비나 2022.08.04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