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August 12,Friday

대만해협 중국 군사훈련에 베트남 항공기 120편 영향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 이후 중국이 대만해협에 군사훈련을 실시함에 따라 베트남 국적항공사들의 항공기 100여편이 우회경로를 택하는 등 영향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인사이드비나지가 5일 보도했다

베트남민항총국(CAAV)에 따르면 이중 저비용항공사(LCC) 비엣젯항공(Vietjet Air)이 82편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국영 베트남항공 36편, 뱀부항공(Bamboo Airways) 2편 등 총 120편이었다.

CAAV는 베트남항공교통관리공사로부터 상하이 및 타이페이의 비행정보지역 관련 6개의 ‘임시위험구역’ 설정을 발표한 중국군의 항공임무통지서(NOTAM)를 받았다고 밝혔다.

필리핀 항공당국에 따르면 비행금지구역으로 지정된 이 지역은 지난 4일 오전 4시부터 오는 7일 오전 4시(GMT)까지, 모든 항공기는 안전상의 이유로 이 영공에 진입할 수 없다.

이 때문에 베트남에서 동북아노선 및 미국행 항공편이 크게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항공당국은 각 항공사들에게 발표된 내용을 주의깊게 검토해, NOTAM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할 것을 지시했다. 그러면서 어떠한 경우에도 6개의 임시위험구역에 진입하지말 것을 경고했다.

항공당국은 또 항공사들이 비행금지 기간동안 비행할지 여부를 자체적으로 결정할 수 있으며, 노선을 변경하는 경우 규정에 따라 제시간에 비행허가를 신청해야 하고, 항공편이 취소되거나 지연되는 경우 승객들에게 즉시 알리도록 했다.

앞서 지난 2일 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인민해방군 동부전구사령부가 4일 오전 4시부터 대만해협과 인근에서 일련의 합동군사작전을 전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인민해방군의 이 발표는 펠로시 하원의장의 대만 도착 직후 나왔다.

 

인사이드비나 2022.08.05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