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September 28,Wednesday

태국, 최저임금 2년여만에 인상

태국이 물가 급등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근로자들의 생활고를 덜어주기 위해 2년여만에 최저임금을 인상했다고 연합뉴스가 27일 보도했다. 이날 태국 최저임금위원회는 오는 10월 1일부터 최저임금을 평균 5.02%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최저임금위는 정부와 사용자 및 근로자측 대표들로 구성돼있다.

이번 조치는 물가 상승 및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근로자들의 생활고를 감안한 것이라고 노동부의 분촙 수타마나웡 사무차관은 설명했다.

태국이 최저임금을 올린 것은 지난 2020년 1월 이후 처음이다.

당시 최저임금 인상률은 1.6∼1.8%에 달했다.

오는 10월부터 시행되는 최저임금 인상은 산업화 지역인 촌부리와 라용, 푸껫을 비롯해 수도 방콕 등 지역별로 차등 적용된다.

이에 따라 한달치 최저임금은 대략 9천840∼1만620바트(36만∼39만원)로 올라간다.

이는 최저임금제를 시행중인 인근 동남아 국가 중에서는 가장 높은 수준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동남아의 대표적인 생산기지로 부상한 베트남의 경우 한달치 최저임금은 325만∼468만동(18만∼26만원)이다.

태국은 지난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7.66% 올라 약 14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물가 급등으로 인해 서민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태국 중앙은행은 이달 10일 물가 인상을 억제하기 위해 3년 8개월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올렸다.

 

연합뉴스 2022.08.27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