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September 28,Wednesday

베트남, 외국인관광객 2026년 2200만명 전망

-2019년보다 22%↑

 코로나19 이후 베트남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이 꾸준히 늘어나면서 2026년이면 2200만명까지 증가할 것이라는 낙관적인 전망이 나왔다고 인사이드비나지가 29일 보도했다.

영국의 시장조사기관 피치솔루션(Fitch Solutions)이 최근 내놓은 보고서에 따르면, 2026년 베트남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 수는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1800만명에서 22% 이상 늘어난 2200만명, 관광매출은 132억달러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보고서는 “베트남은 외국인 여행자들과 그들이 지출하는데 크게 의존하는 국가”라며 “지난 3월 국경을 다시 개방하고 5월 코로나19 검역을 대부분 해제함으로써 올 하반기부터 관광시장은 본격적으로 회복되고 향후 수년간 전망은 장미빛”이라고 전망했다.

코로나19 이후 베트남 관광 및 호텔업계는 팬데믹 기간동안의 손실을 만회하기 위해 다양한 인센티브로 손님들을 끌어들이려고 노력하고 있다. 구글의 목적지 정보(Destination Insights) 따르면 베트남은 올들어 숙박시설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국제 목적지 목록에서 세계 1위를 차지했다.

미국 시장조사업체 테크나비오(Technavio)에 따르면 베트남 호텔시장은 2026년까지 21억2000만달러로 성장하고, 이 기간 연평균복합성장률(CAGR)은 14.4%로 전망된다. 현재 베트남에서는 4성급 및 5성급 호텔에 대한 투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으며 약 100개의 호텔 프로젝트가 건설중에 있다.

관광총국에 따르면 올들어 7월까지 입국한 외국인 관광객은 전년동기대비 900% 증가한 약 98만명을 기록했다. 이중 한국이 가장 많은 19만6200명이었고, 미국이 10만2900명으로 뒤를 이었다. 이어 캄보디아(6만400명), 중국(5만3000명), 싱가포르(5만500명), 일본(4만6000명) 등 순이었다.

올해 500만명의 외국인 관광객을 목표로 하고 있는 베트남은 입국자 편의를 위해 현재 전자비자 대상국 확대를 검토하고 있다. 현재 베트남은 ▲한국, 일본 등 24개국 시민들에 비자면제를 ▲미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인도 등 80개국 시민들에게는 30일짜리 단수 전자비자를 온라인으로 발급한다.

인사이드비나 2022.08.29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