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September 28,Wednesday

신한카드, 베트남서 ‘신용카드’ 사업 본격화

신한카드가 베트남에서 대출을 넘어 신용카드까지 사업영역을 넓힌다고 아주경제지가 30일 보도했다.
 
신한카드는 베트남 호찌민 소재 쉐라톤 호텔에서 신한베트남파이낸스(SVFC)의 신용카드 사업 런칭 행사를 가졌다고 30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을 비롯해 강명일 주 호찌민 총영사, 전자상거래 업체 티키 CEO(최고경영자) 쩐 응옥 타이 손 등 국내외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SVFC는 2017년 7월 출범한 그룹 차원의 글로벌 매트릭스 사업부문이 이뤄낸 첫 번째 해외 인수합병(M&A) 성공 사례다. 현지 금융당국의 승인을 거쳐 2019년 7월 공식 출범했다.

초창기에는 호찌민, 하노이 등 대도시에서 신용대출 상품 위주의 영업 전략을 펼쳤다. 이후 오토론 및 내구재 할부금융, 디지털 대출 등 신상품을 지속 출시했고, 지난 5월 ‘베트남의 쿠팡’으로 불리는 티키와 전략적 제휴를 통해 티키입점 판매자 전용 금융솔루션을 개발했다.
 
이번에는 신용카드 사업까지 보폭을 넓혔다. 이는 신한카드가 최대 강점을 가진 분야다. 이를 위해 작년 하반기부터 시스템 구축 및 사업 개시를 준비했다.
 
신한카드가 베트남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신용카드는 ‘더 퍼스트(THE FIRST)’다. 신용판매 이용금액의 0.5% 적립 외에도 200여 신한존(Shinhan Zone) 가맹점에서 최대 50% 할인서비스를 제공한다.
 
향후 베트남 현지에 진출해 있는 신한 계열사들의 서비스를 통합한 신상품을 지속 선보일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빅데이터, 디지털 전환 등의 경쟁력도 적극 활용한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신한카드의 초개인화 서비스 노하우 및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베트남서 영향력을 키워갈 것”이라며 “아울러 베트남에 진출해 있는 은행, 금융투자, 라이프와 신용카드를 연계한 종합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 2022.08.30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