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October 7,Friday

‘오징어 게임’ 이유미, 한국 최초 에미상…비영어권 첫 수상

넷플릭스에서 방영된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미국 방송계에서 최고의 권위를 가진 에미상에서 게스트상 등 4관왕에 올랐다고 아세안익스프레스지가 5일 보도했다. 비영어권 드라마가 에미상에서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 TV예술과학아카데미는 4일(현지 시각)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개최된 제74회 크리에이티브 아츠 프라임타임 에미상(Creative Arts Primetime Emmy Awards) 시상식 수상자를 트위터를 통해 알렸다.

‘오징어 게임’은 이날 시상식에서 주제가상, 촬영상, 편집상, 프로덕션디자인상, 스턴트퍼포먼스상, 시각효과상, 게스트상(단역상) 등 7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그 가운데 배우 이유미의 게스트상을 비롯해 프로덕션디자인상, 시각효과상, 스턴트퍼포먼스상까지 4개 부문에서 상을 받았다.

게스트상(단역상)은 드라마의 에피소드마다 주인공 급 역할을 한 배우에게 수여되는 상이다. ‘오징어게임’에서 어린 나이에 게임에 참가한 염세주의적 캐릭터 ‘지영’ 역할을 연기한 배우 이유미가 게스트상을 수상했다.

이유미는 비영어권 드라마 최초로 에미상 후보에 올라 한국 배우 최초로 게스트상을 받게 됐다.

이 밖에도 ‘오징어 게임’의 VFX 팀이 시각효과상을, 임태훈·심상민·김차이·이태영 등 스턴트 배우들이 스턴트퍼포먼스상을 수상했다. 프로덕션 디자이너 채경선 디자이너와 김은지 아트 디렉터, 김정곤 세트 데코레이터는 프로덕션디자인상을 수상했다.

에미상은 기술진과 스태프 등에게 수여하는 ‘크리에이티브 아츠 프라임타임 에미상’과 배우 및 연출진을 대상으로 하는 ‘프라임타임 에미상’ 등 두 부문으로 나뉜다. 이날 시상식은 기술진과 스태프를 대상으로 했다.

아세안익스프레스 2022.09.05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