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October 7,Friday

미국 0.75% 금리 인상 단행

– 파월 연준의장 “물가 확실히 잡을 때까지 금리인하 안 해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21일(현지시간) “물가상승률이 (연준 목표치인) 2%를 향해 내려가고 있다고 매우 확신하기 전에는 금리인하를 고려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22일 보도했다.

파월 의장은 현지시간 21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인플레이션을 확실히 잡을 때까지 높은 수준의 금리를 계속 유지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례적으로 3연속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0.75%포인트 금리인상)을 단행한 파월 의장은 “FOMC는 물가상승률을 2%로 되돌리기 위해 굳건하게 결심한 상태”라며 물가상승률을 둔화하는 작업이 끝날 때까지 “이 일(통화긴축)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파월 의장이 금리인상과 고금리 유지 등 긴축적 통화정책을 지속하겠다는 뜻을 밝히기 위해 사용한 단어 ‘keep at it’은 1980년대 초 경기침체를 불사하고 기준금리를 급격하게 올린 폴 볼커 당시 연준 의장의 저서 제목과 일치한다.

지난달 말 잭슨홀 경제정책 심포지엄 때부터 이 용어를 사용한 파월 의장은 이날도 “내 주요 메시지는 잭슨홀 이후로 달라지지 않았다”면서 “역사적 기록은 조기 통화정책 완화의 위험성을 강하게 경고한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파월 의장의 메시지는 금리인상 속도 조절 내지 금리인하 전환을 바라는 시장의 기대에 분명히 선을 긋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연준은 이날 회의 후 공개한 점도표(FOMC 위원들의 향후 금리 전망을 보여주는 지표)를 통해 올해 말 기준금리를 4.4%, 내년 말 기준금리를 4.6%로 기존 전망치보다 대폭 높였다.

특히 파월 의장은 “우리는 2%의 물가상승률로 복귀하기 위해 충분히 제약적인 수준까지 정책 스탠스를 조정하고 당분간 이를 유지할 것”이라며 실업률 상승과 경제 둔화를 초래하는 한이 있어도 물가 잡기를 우선시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이처럼 높은 수준의 기준금리가 노동시장에 충격을 주겠지만 “물가안정 복원에 실패하는 것이 나중에 더 큰 고통을 초래할 수 있다”고 파월 의장은 부연했다.

금리인상으로 결국 경기가 연착륙에 실패할 가능성도 열어놨다.

파월 의장은 공격적인 금리인상이 경기침체를 초래할지는 아무도 알 수 없다면서도 “더욱 제약적인 정책의 결과로 연착륙 확률이 줄어들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착륙은 “매우 도전적인” 과제라고 덧붙였다.

회견에서 파월 의장은 다음 금리인상 규모에 대해 결정된 바는 없다면서도 “나와 FOMC의 견해로는 가야 할 길이 멀다”면서 “(점도표상) 올해 말 중간 값은 125bp(1bp=0.01%포인트)의 추가 금리인상을 시사한다”고 언급했다.

올해 남은 FOMC 정례회의가 두 번이라는 점에서 이러한 예상대로 갈 경우 한 차례의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0.75%포인트 금리인상)과 한 차례의 빅 스텝(한 번에 0.5%포인트 금리인상)을 단행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파월 의장이 회견 도중 “언젠가는 금리인상 속도를 늦추는 것이 적절할 것”이라며 원론적 입장을 반복한 직후 뉴욕증시는 일제히 반등했다가 장 막판 다시 큰 폭의 하강곡선을 그리고 있다.

 

연합뉴스 2022.09.2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