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January 28,Saturday

한국, 실내마스크 점진적 해제 검토….입국 후 PCR 이르면 다음주부터 폐지

국민의힘과 정부는 29일 국회에서 ‘국민 중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관련 협의회’를 열고 해외입국자에 대한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이르면 내주부터 폐지와 더불어 실외마스크가 착용이 전면 해제된 가운데 실내 마스크도 점진적으로 해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29일 헤럴드 경제지가 보도했다.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이날 당정협의회 직후 브리핑을 통해 정부에 ▷입국 후 PCR 검사 폐지 ▷요양병원 및 요양 시설 대면 면회 허용 ▷실내 마스크 착용 점진적 해제 검토 ▷독감 및 코로나19 방역 등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성 의장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유일하게 입국 후 PCR 검사를 하는 건 중국과 우리 나라다. 중국은 OECD 국가는 아니지만 하고 있다”며 “이 부분을 해제할 수 있도록 정부에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는 ‘입국 후 PCR 검사 해제는 정부도 공감대를 가지고 있나’는 질문에 “당에서는 한 달 전부터 요청했고 정부에서도 과학적 데이터를 심도있게 본 것으로 안다”며 “정부도 결론 단계에 와 있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당정협의회에 참석한 국민의힘 관계자는 이날 헤럴드경제와 만나 “해외 변이바이러스에 대한 선제적 대응 방안을 검토한 뒤 정부가 이르면 다음주부터 폐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외입국자 PCR 검사 해제가 가시화됨에 따라 관광업계에선 외국인 관광객 유입이 늘어날 것이란 기대감도 나온다.

국민의힘은 또, 정부에 실내 마스크 착용을 유치원·어린이집·초등학교부터 점진적으로 해제하는 방안을 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 성 의장은 “아이들은 언어발달 과정에서 가족의 입모양을 보면서 언어를 배워서 마스크를 쓰면 상당히 제약을 받는다”며 “실내에서 마스크를 벗는 건 굉장히 어려운 문제인데 의학계에 계신 많은 분들의 토론을 통해 결정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9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만881명으로 목요일(발표일 기준) 확진자 수로는 지난 7월 7일 이후 12주 만에 최저치다. 재원 중 위중증 환자 역시 전날보다 12명 적은 363명을 기록했다. 확진자 감소세가 뚜렷해지면서 9월 셋째 주 코로나19 주간 위험도도 6월 마지막 주 이후 12주 만에 전국·수도권·비수도권 모두 ‘낮음’으로 평가됐다.

 

헤럴드경제 2022.09.29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