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January 28,Saturday

슈퍼 태풍 ‘노루’ 중부지방 상륙

– 미연 재난 방지로 최소한의 피해로 극복

슈퍼 태풍 ‘노루’가 28일(현지시간) 새벽 다낭을 중심으로 중부지방에 상륙하면서, 최소 8명이 사망하고, 세계적 관광명소인 호이안이 침수됐다고 28일 Vnexpress지가 보도했다.

베트남 국립기상청은 이날 태풍 노루의 중심부가 이날 오전4시 다낭시에 상륙했다고 발표했다.

태풍의 위력은 몇일 전 필리핀을 관통할 당시에 비해 세력이 약화됐지만 여전히 풍속이 시속 103∼117㎞에 달해 강풍과 폭우로 인한 피해가 속출했다.

중부 최대 도시인 다낭에서는 강풍으로 인해 건물이 흔들리고 나무들이 쓰러졌으며 정전 피해도 잇따랐다.

모든 상점과 숙박업소들이 문을 닫았으며 주민들의 외출도 통제됐고, 재난 예방조치에 따라 베트남 전역의 공항 중 절반 가량이 폐쇄됐으며 다낭 등 중부 지역의 학교와 사무실도 거의 다 문을 닫았다. 아울러 당국은 전날 피해가 예상되는 지역의 주민 26만명을 대피시켰다.

노루는 28일 새벽 1시 최대풍속 133km/h로 다낭시와 호이안이 있는 꽝남성(Quang Nam)에 상륙한 후 같은 날 오후 라오스를 빠져나가며 열대성 저기압으로 위력이 약해지면서 소멸됐지만 준비한 덕에 인명피해는 상대적으로 적었지만, 홍수가 발생하면서 재산피해는 상당수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선 관광 명소인 호이안의 경우 관광지인 구도심이 약 50센티미터 이상 침수됐고, 이번 태풍으로 인한 전반적인 재산피해는 가옥 약 3000채 파손, 1만여채 침수, 약 60만 가구가 정전피해를 입은 것으로 당국은 파악했다.

 

Vnexpress 2022.09.28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