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January 28,Saturday

[special report]- 베트남, 중부지방의 매력을 보다 셈콤 Semb corp 박병현 수석매니저

코로나19 발생 이전 국내 제조기업들은 글로벌 대기업의 베트남 이전 그리고 한국 내 제조업 경영 환경 악화 및 미·중국간의 무역 갈등 심화 등의 이유로 생산 공장을 베트남으로 옮기는 추세가 뚜렷했다. 제조기업의 베트남 투자 진출은 코로나19가 발생하기 바로 전까지도 상승세를 그린 후 현재 주춤해졌으나 코로나 이후 한국 제조기업의 베트남 진출은 가속화 될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코로나 직전까지 한국 기업의 베트남 투자는 주로 북부(전기·전자-36.1%)와 남부(소비재-59%) 위주였으며 상대적으로 소외되었던 중부지역이 세제감면, 인프라 확충, 비용절감, 풍부한 인력자원과 정부의 적극적인 투자유치로 집중되어지고 있다.
최근 10년간 본격적인 개발이 가속화된 베트남 중부지방이 관광에 이어서 새로운 산업의 현장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베트남 중부 지방은 과연 어떤 곳이고, 왜 투자자들에게 집중 받고 있는지를 이번호 스페셜리포트에서 알아본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