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January 28,Saturday

베트남 최대 재벌, 또 ‘출국 금지설’

베트남의 최대 민간 재벌인 빈그룹의 총수가 또다시 출국 금지설에 휩싸이자 공안이 이를 반박하고 나섰다고 31일 Vnexpress지가 보도했다.

최근 베트남 공안은 빈그룹의 팜 녓 브엉 회장에 대해 출국 금지 조치를 내렸다는 소문은 사실무근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또 안 쏘 공안부 대변인은 “브엉 회장은 출국 금지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면서 “빈그룹 계열사들도 정상적으로 운영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빈그룹은 베트남에서 가장 많은 세금을 내는 사업자라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에만 127조동(7조원)의 세금을 부과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쏘 대변인은 덧붙였다.

앞서 베트남 공안은 지난 7월에도 브엉 회장이 출국 금지됐다는 루머가 온라인상에서 확산하자 수사에 착수한 바 있다.

당시 공안은 이같은 내용의 허위 정보를 퍼뜨린 혐의로 9명을 입건했다.

포브스에 따르면 올해 7월 기준으로 브엉 회장의 소유 자산 가치는 54억달러(7조원)로 추산된다.

빈그룹은 리조트와 자동차 등 여러 부문에 걸쳐 사업을 다각화하고 있으며 한국의 SK는 지난 2019년 5월에 빈그룹 지주회사의 지분 6.1%를 인수했다.

한편 베트남 공안은 최근 대형 기업들을 상대로 한 경제 범죄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공안은 이달초 대형 부동산 개발업체인 번 틴 팟의 쯔엉 미 란 회장을 비롯해 관계사 고위 임원들을 거액의 자금을 유용한 혐의로 체포해 조사 중이다.

 

Vnexpress 2022.10.3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