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February 7,Tuesday

인력난 ‘설상가상’‥베트남 용접공들 입국 묶여

조선업 인력난이 ‘발등의 불’이 된 가운데 고육지책이 되고 있는 ‘외국인 노동자 채용’도 발목이 잡혔다고 6일 한국경제지가 보도했다.

이날 보도에 따르면 베트남에서 국내 입국 예정이던 용접 근로자 1100여 명이 현지인력중개업체의 허술한 업무처리로 발이 묶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노동자는 대부분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 협력업체에 배치될 인력으로 알려져, 미입국 상황이 장기화할 경우 선박 건조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베트남 당국은 한국 조선업계에서 근무하기 위해 출국 예정이던 자국민 1100여 명에 대한 출국 허가 승인 관련 재심사를 진행 중으로 파악됐다. 현지 인력 중개 업체가 이들 인력에 대한 학력·경력 등 인적사항 정보를 허위로 제출해서다.

이들 인력 규모는 지난 8월 말 기준 국내 조선업계에 취업한 전체 외국인 근로자(3880명)의 28% 수준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 4월 조선업 인력난을 해소하겠다며 업계에서 가장 수요가 많은 용접공과 도장공에 대한 전문인력 비자(E-7) 쿼터제를 폐지한 바 있다. 국내 조선업계 수주가 크게 늘어난 반면, 숙련 노동자 확보가 여의치 않아 외국 인력 도입 문턱을 낮춘 것이다.

이후 조선업체들은 해외 인력 확보에 적극 나섰지만 검증되지 않은 현지 중개 업체들이 나타나면서 서류 누락이나 역량 검증 부실 등 문제가 발생해왔다.

이 같은 문제는 예견된 결과라는 게 업계의 공통된 반응이다. 지난 2014년부터 조선업 침체 양상과 함께 가속화한 인력 이탈로 인해 조선업 수주 활황세로 돌아섰음에도 인력 수급은 극히 힘들어서다.

필연적으로 외국인 근로자 의존도가 높아진데다, 난립한 해외인력중개업체들에 국내 업체가 휘둘리는 사례까지 늘어나는 양상으로 알려진다.

한편, 경남도의회는 “조선소를 떠난 숙련 노동자들의 복귀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며 지난 4일 경남도에 대책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경제 2022.11.06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