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February 7,Tuesday

대전시, 베트남 빈증성과 경제·문화 교류 협력 다져

이석봉 대전시 경제과학부시장이 11일(현지시간) 한국-베트남 수교 30주년 기념해 베트남 빈증성에서 열린‘MEET KOREA 2022’행사에 참석해 양 도시의 교류 협력을 강화했다고 뉴스로지가 11일 보도했다.

‘MEET KOREA 2022’는 한국무역투자진흥공사(KOTRA)가 한국과 베트남 수교 30주년을 기념해 베트남 지방성과의 투자·프로젝트·무역 등의 협력 수요를 발굴하고 투자기업의 정보 확보를 통해 투자와 협력을 확대하기 위해 마련했다.

1차 행사는 북중부·홍강삼각주 지역(타잉화성,`22.3)에서, 2차 행사는 중남부 지역(빈딩성,`22.5)에서 개최되었다.

이 부시장은 자매도시를 대표한 축사에서 “한국과 베트남은 경제를 비롯하여 문화, 교육, 의료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서로에게 중요한 나라로 발전해왔다”며, “한국과 베트남, 대전시와 빈증성이 더욱 활발한 교류 협력을 추진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개막식에 이어 이 부시장은 800여 개의 한국기업이 입주해 있는 베카멕스 산업단지 방문해 현지 진출 한국기업의 애로사항 등을 청취하고 자매도시인 대전시(시장 이장우)에서도 현지기업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베카멕스는 베트남 전역에 신도시·산업단지를 개발하는 공기업으로 최초·최고의 산업단지를 조성해 베트남 경제개발의 원동력이 되고 있으며, 현재 스마트시티 건설을 위한 행정종합관제시스템을 조성 하고 있다.

한편 이 부시장은 하루 전인 10일에는 보반민(Vo Van Minh) 빈증성장을 만나 양 도시의 교류 강화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이석봉 부시장은 MEET KOREA 초청에 대한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현지에 진출한 대전기업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부탁하고, 양 도시 기업간 협력을 확대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보반민(Vo Van Minh) 빈증성장은 “지난달 대전에서 개최된 2022 UCLG 총회기간 동안 이장우 대전시장과 대전시민이 보여주신 환대에 감사드린다”고 말하며, “빈증성은 대전시와 같은 스마트시티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며, 대전시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력”을 요청했다.

대전시와 빈증성은 2005년 자매결연 체결 후 경제, 관광, 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를 지속해 오고 있다.

한편 한국무역협회의 대전시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2021년 베트남과 교역액은 3억 달러로 중국, 미국, 아랍에 이어 4번째를 차지하고 있다.

 

뉴스로 2022.11.1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