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December 3,Saturday

하이퐁시 클럽서 대규모 ‘마약 파티’ 적발

베트남 북부 하이퐁의 클럽에서 고객들이 집단으로 환각 파티를 벌이다가 현지 공안에 적발됐다고 Vnexpress지가 22일 보도했다. 기사에 따르면 현지 공안은 이틀 전 하이퐁시의 돔 클럽을 급습해 마약류 단속을 벌였다.
당시 업소에는 386명의 고객과 종업원들이 있었는데 이중 153명이 마약류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돔 클럽은 하이퐁시에서 가장 큰 클럽 중 하나로 지난 2015년 사업 허가를 얻었다.
최근에는 화재 예방과 관련해 문제점이 드러나 이달 28일까지 폐쇄 조치가 내려졌지만, 몰래 영업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베트남은 마약 범죄에 강력하게 대처하는 국가다.
일례로 헤로인 600g 이상 또는 2.5㎏이 넘는 메스암페타민을 소지하거나 밀반입하다가 적발되면 사형에 처해진다.
또 헤로인 100g 또는 다른 불법 마약류 300g 이상을 제조하다가 걸려도 같은 처벌을 받게 된다.
그러나 최근 호찌민 등을 중심으로 마약 관련 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주로 라오스와 태국, 미얀마 접경의 ‘골든 트라이앵글’ 지역에서 마약류가 들어오고 있다.

 

Vnexpress 2022.11.2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