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November 29,Tuesday

동남아 국가들, 비자정책 완화로 외국인 유치경쟁

-꽉 막힌 베트남 비자정책, 베트남 언론도 맹 비판

동남아시아 다수의 국가들이 코로나19 이후 경제회복 가속화와 외국인 관광객 및 투자 유치를 위해 비자정책을 완화하고 있는 가운데 베트남 정부만 ‘나 몰라라’ 식으로 대응하고 있어 베트남 언론들도 비판을 하기 시작했다고 인사이드비나지가 23일 보도했다.

동남아 최대 경제국인 인도네시아는 은행계좌에 최소 20억루피아(12만7174달러)를 보유한 외국인에게 5년 또는 10년동안 유효한 새 비자를 도입했다고 최근 블룸버그가 보도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새로운 비자정책은 12월25일 크리스마스부터 적용된다.

위도도 에카자흐자나(Widodo Ekatjahjana) 인도네시아 이민국장 대행은 “이는 특정 외국인이 인도네시아 경제에 긍정적인 기여를 할 수 있도록 하는 비재정적 인센티브”라고 강조했다.

인도네시아에 앞서 태국은 이미 지난달부터 베트남을 포함한 50여개국 관광객의 무비자 체류기간을 30일에서 45일로 늘렸으며 은퇴자, 고액 자산가 및 투자자 등 특정요건을 갖춘 외국인에 대해서는 최장 20년 체류가 가능한 10년짜리 장기 거주비자 프로그램 등 파격적인 비자정책을 시행해오고 있다.

말레이시아는 지난달부터 외국인 자산가들을 대상으로 20년간 유효한 프리미엄비자 신청을 받기 시작했다.

캄보디아도 외국인이 거주한지 5년이 지나면 시민권을 신청하고 건강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는 10년짜리 ‘골든비자’ 프로그램을 최근 도입했다.

이에 반해 베트남은 여전히 엄격한 비자정책을 고수하고 있다. 곧 그나마 코로나19 이전에 발급하던 3개월짜리 복수비자 발급을 여전히 재개하지 않고 있으며, 30일짜리 관광비자(전자비자)도 발급까지 절차가 까다로워 외국인들이 베트남 대신 다른 동남아 국가로 발길을 돌리게 만들고 있는 요인이 되고 있다.

이 때문에 그동안 재계와 경제단체 및 업계, 심지어 현지 언론사들도 정부의 비자정책을 비판하며 완화를 촉구하고 있으나 여전히 귀를 닫고 있다. 이는 이미 지적된대로 외국인 관광객이 기대만큼 늘지 않고 있는 가장 큰 이유이기도 하다.

인사이드비나 2022.11.23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