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December 3,Saturday

베트남 마약왕 4년만에 해외서 검거…”도피중 1.6t 공급”

베트남 최대 마약 밀거래 조직을 이끌던 인물이 해외로 도피한 지 4년 만에 검거됐다고 23일 Vnexpress지가 공안측의 발표를 인용하여 보도했다. 공안부 발표에 따르면 최근 마약밀수 혐의로 수배중인 부 호앙 오아인을 해외에서 체포했다고 전날 밝혔다.

공안부는 오아인과 함께 조직원 28명을 비롯해 마약류 131㎏도 압수했다고 덧붙였다.

오아인은 지난 2018년 공안이 자신이 이끌던 조직에 대해 대대적인 단속에 나서자 해외로 도피한 뒤 인터폴에 의해 지명 수배자 명단에 올랐다.

그러나 이후에도 조직원들을 동원해 라오스와 태국, 미얀마 접경의 ‘골든 트라이앵글’에서 남부 호찌민과 북부 하이퐁시로 마약을 계속 공급해왔다.

이들은 자동차 부품에 마약을 숨겨서 반입했으며 수도 하노이까지 유통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공안부에 따르면 오아인의 조직은 그가 해외로 도피한 기간에도 총 1.6t(톤)의 마약류를 공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호아인과 남매 사이로 호찌민에서 악명을 떨쳤던 범죄 조직의 두목은 지난 2000년 경쟁 조직에 의해 살해됐다.

 

Vnexpress 2022.11.23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