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February 25,Sunday

인천시, 베트남 관광객 기획 유치 본격 가동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와 인천관광공사(사장 백현)는 전략시장으로 선정한 베트남을 방문하여 현지 대표 국영 여행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특수목적관광객을 유치하는데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했다고 대한뉴스가 21일 보도했다. 인천관광공사는 전략시장인 베트남의 대표 국영 여행사인 비엣트래블(Vietravel)과 사이공투어리스트 트래블 서비스(Saigontourist Travel Service) 2곳을 방문하여 인천 특화상품 개발 및 공동 프로모션에 관한 업무협약을 맺고 한류 관광객(INK콘서트, 드라마촬영지), 특수목적관광객(교육, 환경, ICT, 미디어, 스포츠) 등을 유치할 계획이다.

베트남은 작년부터 빠르게 국제관광을 재개하여 핵심시장으로 부상하였으며, 전 세계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상대적으로 높은 경제성장률로 중산층이 많아져 올해도 한국을 방문하는 여행객들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관광공사 해외마케팅팀 홍정수팀장은 “현지에서 한국여행에 대한 수요와 세계적 수준의 공항만 인프라, 대한민국 최초 경제자유구역인 IFEZ를 보유한 인천에 대한 관심이 많다는 것을 체감했다”라며, “앞으로도 ‘2023-2024 한국방문의 해’를 계기로 동남아시아 등 주요 시장의 해외여행 수요를 선점하여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대한뉴스 2023.02.2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