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February 25,Sunday

숙련공 떠난 한국 조선업… 베트남 인력 몰린다

조선업계의 인력난을 해소하기 위해 비자요건을 완화하면서 베트남 등 외국인 근로자들이 몰려들고 있다고 파이낸셜 뉴스지가 1일 보도했다. 이들 취재에 따르면 최근 1년간 관련 비자를 발급받은 외국인 근로자 1500여명 중 절반 이상이 베트남인으로 확인됐다. 국내 조선사들은 외국인 근로자 채용을 확대할 방침이어서 현장에서 상당한 변화가 예상되고 있다. 1일 파이낸셜뉴스가 법무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월~올해 1월 조선업 관련 특정활동(E-7) 비자를 발급받은 외국인 1595명 중 베트남인은 55.1%(880명)로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그 뒤로 태국(233명), 우즈베키스탄(200명), 인도네시아(82명), 인도(56명) 순이었다. 기타 국적에는 말레이시아, 필리핀, 프랑스 등이 포함됐다.

직군별로는 선박도장공(533명)이 가장 많았고 용접공(500명), 선박전기원(286명), 플랜트공학기술자(276명) 순으로 나타났다. 전기·플랜트공학기술자는 조선분야 외 타 직종 기술자 비자발급 건수도 포함된 수치여서 조선부문만 따지면 이보다 적은 것으로 추정된다.

법무부는 조선업 인력난 해소를 위해 E-7 비자요건을 대폭 개선했다. 비자 심사인력도 늘리고 심사 때 필요한 경력증명서 제출도 2년간 면제하는 등 제도개선에 힘쓰면서 올해 1월부터 비자 발급이 급증하고 있다. 김용환 서울대 조선해양공학과 교수는 “베트남은 현대미포조선 법인인 현대비나신조선이 있는 등 다른 나라보다 조선업 경험이 많은 나라여서 국내 조선사들이 베트남 인력의 경험치, 성실도 등을 선호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내 조선 빅3(한국조선해양·대우조선해양·삼성중공업)는 외국인 채용을 늘릴 계획이다. 업계에서는 올해 조선소 인력이 1만명가량 부족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한국조선해양은 900명, 대우조선해양은 1500명, 삼성중공업은 1200명의 외국인을 협력사를 통해 추가 채용해 급한 불은 끌 계획이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언어·문화 차이가 있으나 E-7 비자를 받은 인력은 내국인 대비 70~80%의 능률을 갖춘 것으로 보인다”며 업무능력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했다.

문제는 중소조선소 협력사 등에 외국인 미숙련 인력이 투입되면 낯선 작업환경과 소통의 어려움, 안전수칙 미숙지 등으로 사고 위험성이 커질 수 있다는 점이다.산업연구원 이은창 연구위원은 “외국인 채용을 늘려야 하는 상황이지만 이들이 타 직종으로 이직하거나 고국으로 돌아가면 기술력 승계가 안 되는 부분이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국가 차원에서 이민정책을 재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인구가 줄어드는 상황에서 조선 등 특정 제조업에 인원수요가 긴급한 경우 한시적으로 외국인 근로자에게 영주권을 주는 등 장기체류를 지원하는 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파이낸셜뉴스 2023.03.01

 

user imag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