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April 20,Saturday

베트남, 외국인관광객 회복세 ‘탄력’…2월 93.3만명, 전월대비 7.1%↑

베트남의 외국인관광객 회복세가 계속되고 있다고 인사이드비나지가 2일 보도했다.

통계총국에 따르면 2월 외국인관광객은 93만3000명으로 전월대비 7.1%, 전년동기대비 31.6배 증가했다.

1월 외국인관광객은 전월대비 23.2% 늘어난 87만1200명으로 연초부터 2달동안 180만4200명이 방문했다. 그러나 이는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동기에 비해서는 여전히 60% 수준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치다.

베트남이 외국인 관광을 재개한 지난해부터 한국관광객은 가장 큰 외국인 손님이다. 2월 한국관광객은30만1343명으로 전체의 3분의 1 가량을 차지했다.

이어 미국이 6만9648명으로 수개월째 두번째에 자리하고 있다.

중국은 아직 정기항공편이 재개되지 않았음에도 5만5029명이 방문해 3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지난달 중국관광객은 약 1만6000명으로 10위권 밖에 있었다. 중국관광객은 대부분 전문가나 사업차 방문하는 이들이다.

관광 및 항공업계와 전문가, FDI(외국인직접투자) 기업들은 외국인관광객 회복을 촉진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수차례 정부에 비자정책 완화를 요구하고 있다. 곧 비자면제국 확대, 무비자 체류기간 연장(15→30일), 3개월 복수비자 재개 등이다.

현재 베트남은 25개국에 대해 비자면제를 시행하는 반면 말레이시아는 162개국, 필리핀 157개국, 태국은 65개국 등 역내 경쟁국들은 화끈한 비자정책으로 외국인관광객들을 끌어들이고 있다.

베트남은 지난해 367만명의 외국인관광객을 맞이했고, 올해 목표는 800만명이다.

인사이드비나 2023.03.0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