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February 29,Thursday

경기 냉각 실물경제도 영향을 미치나? 베트남 차량 판매랑 작년 대비 27% 감소

고물가에다 고금리로 소비자들이 지갑을 닫으면서 올 들어 베트남에서 자동차 판매량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인사이드비나지가 22일 보도했다.

베트남자동차제조업협회(VAMA)와 기타 자동차 제조업체들 자료에 따르면, 1~2월 자동차 판매량은 6만8402대로 전년동기대비 27% 감소했다. 이중 VAMA 회원사들의 판매량은 5만3544대로 25% 감소했다.

회원사 중에서는 현지 최대 자동차기업이자 기아차 조립·판매업체인 쯔엉하이자동차(Trường Hải, THACO 타코)의 판매량은 3분의 1나 줄면서 7208대에 그쳤다.

비회원사 중에서는 현대차 조립·판매업체 TC그룹(Than Cong 탄꽁)이 23% 감소한 8963대, 빈패스트(VinFast)는 774대로 무려 76%나 감소했다. 특히 빈패스트는 순수 전기차업체로 전환한 요인이 크다. 아직 충전소 등의 인프라가 부족해 소비자들이 외면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수요가 줄어들자 업체들은 특별할인이나 등록세 지원을 하는 등 판촉에 나서고 있다. 그러면서 정부에는 수요 촉진을 위해 국내 조립차에 대한 등록세 50% 감면을 요청했다.

중고차 유통업체 빈민(Binh Minh)의 보 꾸옥 빈(Vo Quoc Binh) 대표는 “올해 자동차시장은 정부의 지원 없이는 큰 어려움에 놓일 것”이라며 “등록세를 50% 아주면 그나마 판매량 제고에 도움이 되겠지만 할부금리가 지금처럼 계속 높다면 수요가 좀처럼 살아나지 못할 것”이라고 우울한 전망을 했다.

VAMA에 따르면 지난해 자동차 판매량은 사상 처음으로 50만대를 돌파했지만 올해는 다시 50만대 아래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인사이드비나 2023.03.2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