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February 29,Thursday

외교부, 美 인권보고서에 유감…“객관성 결여, 부정확한 정보에 근거”

베트남 정부가 미국의 새 인권보고서에 대해 “객관성을 결여했고, 부정확한 정보에 근거한 편항 된 보고서”라고 유감을 표하며, 미국측과 이 문제를 논의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고 인사이드비나지가 24일 보도했다.

팜 투 항(Pham Thu Hang) 외교부 부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20일 미 국무부가 발표한 ‘2022년 인권보고서’에 관한 베트남 정부의 입장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대해 이 같이 답했다.

항 부대변인은 “우리 정부의 일관된 입장은 인권을 보호하고 강화하는데 있다”며 “기본적인 인권은 헌법에 명시되어 있으며 법률과 관습에 의해 보호되고 증진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항 부대변인은 “사람이 국가의 혁신과 발전의 중심이자 원동력”이라며 “우리는 양국이 이해를 증진하고 포괄적 동반자관계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양국간 차이가 있는 문제에 대해 미국측과 협력의 정신으로 직접적이고 공개적으로 논의할 의향이 있다”고 덧붙였다.

미 국무부는 새 인권보고서에서 베트남을 포함한 많은 아시아 국가들이 ‘심각하고 체계적으로 인권을 침해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베트남에 대해서는 ‘인권·언론·이동의 자유를 침해하고 반체제인사를 투옥했다’고 언급했다.

미 국무부의 인권보고서는 각국의 인권 상황을 평가해 발표하는 연례보고서다.

베트남은 지난해 10월 2023~2025년 임기의 유엔인권이사회 이사국으로 선출되었다.

인사이드비나 2023.03.24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