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July 23,Tuesday

외국인 직접투자, 세금 인센티브 의존을 지양해야

전문가들 베트남이 최저 법인세 도입을 앞두고 세금 인센티브에 의존해 FDI(외국인 직접투자)를 유치하는 것을 중단하고 대신 비즈니스 환경과 노동의 질을 개선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는 주장이 최근 회의에서 발표됐다고 29일 Vnexpress지가 보도했다.

내년부터 베트남은 지난 4년 중 2년 동안 총 수익이 7억5000만 유로(8억1900만 달러) 이상인 다국적 기업의 수익에 대해 15%의 세금을 부과할 예정다.

수요일 투자 포럼에 모인 외국인 직접투자(FDI) 기업 대표와 애널리스트들이 모인 자리에서, 딜로이트 베트남의 판 득 황 부대표는 새로운 글로벌 최저 법인세는 다국적 기업의 조세 회피를 차단하기 위해 고안된 것이라고 말했다.

부대표는 베트남에 공장을 둔 한국계 기업이 수익의 15% 미만에 대해 세금을 납부하는 경우 15% 수준에 도달할 수 있도록 한국에서 과세할 것이라고 말했다.

user image

만약 한국이 이 기업에 추가 세금을 부과하지 않는다면 인도네시아, 태국 등 새로운 글로벌 최저 법인세를 승인한 다른 국가들이 세금을 부과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이러한 이유로 풀브라이트 공공정책 및 경영대학원의 도 티엔 안 뚜언은 베트남이 세금 부과에 신중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베트남은 10년 넘게 FDI 기업에 세금 인센티브를 제공해 왔으며, 이는 현재로서는 국고를 늘리는 것이 주요 목표가 아니라는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는 일자리를 창출하고 수출을 늘리며 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해 FDI를 유치하고자 한다”며 정부가 국가의 명성을 지키기 위해 약속한 인센티브를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뚜언씨는 “베트남, 특히 호민시는 세금 인센티브에 의존하는 대신 외국인 투자자를 유치하기 위해 노동의 질을 개선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BR 로펌의 변호사 쩐도레우옌은 간소화된 행정 절차와 법적 프레임워크로 기업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것이 외국인 투자자들의 주요 관심사라고 말했다.

이에 관하여 민시 수출가공공업지구청(HEPZA)의 트란 비엣 하 부국장은 시간은 기업에 비용이 들기 때문에 프로젝트 속도를 높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국회 경제위원회 위원인 판득히에우는 글로벌 최저 법인세 시행이 베트남의 비즈니스 환경을 개선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Vnexpress 2023.03.29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