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February 23,Friday

베트남-바티칸 시국 상주 대표부 운영규정 기본합의

베트남과 바티칸은 최근 교황청에서 열린 회의에서 베트남 가톨릭 교회와 관련된 양국 관계 및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Vnexpress지가 보도했다.

베트남-교황청 공동 실무그룹은 3월 31일 바티칸에서 레 티 투 항 베트남 외교부 차관과 미로슬라프 와초프스키 교황청 국가관계성 차관보의 공동 의장 하에 제10차 회의를 개최했다.

항 차관은 베트남이 국민의 신앙과 종교의 자유를 존중하고 보장하는 일관된 정책을 유지하고 있으며, 모든 수준의 행정부가 천주교를 포함한 종교 활동에 항상 관심을 기울이고 우호적인 여건을 조성해 왔다고 말했다, 그리고 교황청이 베트남 가톨릭 공동체가 국가와 국민에게 애착을 갖고 함께하며 국가 발전에 기여하고 가톨릭의 훌륭한 문화적, 윤리적 가치를 발휘할 수 있도록 관심을 기울이고 지도해 베트남과 교황청의 관계를 증진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을 제안했다.

와초프스키 국무원장은 교황청은 베트남 가톨릭교회가 베트남의 법에 따라 운영되고 “민족 속에서 복음을 실천해야 한다”는 교회의 가르침과 “좋은 가톨릭 신자는 좋은 시민이어야 한다”는 원칙에 따라 국가 발전에 적극적으로 기여하기를 항상 바란다고 말했다.

user image

이번 회담에서 양측은 베트남과 교황청의 관계가 정기적인 회담과 협의, 고위급 대표단 교류, 교황청 비상임 대표이자 교황청 특사인 마렉 잘레브스키 대주교의 잦은 베트남 사목 방문 등에서 볼 수 있듯이 최근 많은 진전을 이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또한 베트남 주재 교황청 상주 대표부와 상주 대표 사무소의 운영 규정에 대해 논의하고 기본적으로 합의했다.

Vnexpress 2023.04.0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