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May 16,Sunday

화장품시장, 외국계 브랜드가 대부분 장악

점유율 90% 이상

세계적인 시장조사 기관 닐슨의 최근 발표에 의하면 베트남에는 현재 화장품 분야에서 400여 업체가 활동하고 있으며, 점유율의 90
%는 외국계 기업이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대해 관계전문가들은 “국내의 전통 유명 브랜드로는 사이공 화장품, 호랑이표, 라나, 런하오 등이 있지만 대부분 저가품으로 캄보디아, 라오스 등 인접국으로만 수출하고 있는 반면, 베트남 국내에는 약 100여개의 외국계 브랜드가 소비시장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또한 “베트남의 화장품 시장은 소비자의 연간 평균 지출액이 4불 수준으로 대단히 낮아 아직 걸음마 단계라 할 수 있지만 그 반면 최근 경제수준이 전반적으로 높아짐에 따라 젊은층을 중심으로 화장품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성장 잠재력은 크다”고 분석했다.


10/22, 투자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