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February 24,Saturday

베트남 제조업 기둥 휴대폰 생산량 급감 기록…2억1050만대, 9.1%↓

지난해 베트남의 휴대폰 생산량은 글로벌 경기둔화의 영향으로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상부가 최근 발표한 ‘2022년 수출입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휴대폰 생산량은 2억1050만대로 전년대비 9.1% 감소했다. 반면 휴대폰 생산액은 663조7000억동(282.9억달러)으로 15.1% 증가했다.

휴대폰 생산이 가장 많은 지방은 삼성전자 생산기지가 있는 북부 타이응웬성(Thai Nguyen)과 박닌성(Bac Ninh)이다. 그 중 타이응웬성은 1억200만대로 약 절반을 차지했으며, 이어 박닌성이 9000만대를 생산했다.

가격대별로는 300만동(128달러) 미만의 저가 스마트폰이 6500만대 이상을 생산했으며, 이어 300만~600만동 3700만대, 600만~1000만동 3470만대, 1000만동(426달러) 이상은 760만대였다.

지난해 휴대폰 및 부품 수출액은 전년대비 0.81% 증가한 580억달러를 기록하며 전체 상품 수출액의 15.6%를 차지했다. 그 중 FDI기업이 578억달러로 전체 휴대폰 수출의 99.7%를 차지했다.

휴대폰 중 완제품(CBU) 수출액은 333억2000만달러로 전년대비 0.67% 증가했으며, 이중 삼성폰이 314억2000만달러로 전체의 95%를 차지했다.

휴대폰 주요 수출시장은 중국, 미국, EU, 한국, UAE, 홍콩이었다.

이중 중국으로는 전년대비 7.1% 증가한 163억달러, 미국은 22.5% 증가한 119억달러, 한국은 5.3% 증가한 50억5000만달러를 기록했다. 반면 EU로는 65억달러로 15.7% 감소했다.

지난해 휴대폰 및 부품 수입액은 176억달러로 전년대비 3.7% 감소했다. 이중 완제품 수입은 애플이 대부분을 차지했고, 한국과 중국에서는 주로 반제품과 부품을 수입했다.

구체적으로 한국으로부터 수입액은 전년대비 7.2% 증가한 115억달러를 기록했고, 중국은 80억달러로 12.7% 감소했다.

브랜드별로는 애플폰 수입액이 16억1200만달러로 가장 많았고, 이어 삼성폰 9억3900만달러, 오포 4억4200만달러, 샤오미 2억7600만달러, 비보 1억1200만달러 순이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Counterpoint Research)에 예측에 따르면, 글로벌 휴대폰시장은 올해 상반기 수요 둔화세를 보이다 연말부터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인사이드비나 2023.05.04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