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February 29,Thursday

[주의] 베트남, 청소년 전자담배 흡연 늘자 규제강화 추진

베트남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는 청소년들이 늘어나자 보건당국이 규제 강화에 나섰다고 Vnexpress지가 7일 보도했다.

보건부는 최근 각 시·성의 인민위원회와 교육부, 산업통상부, 공안부 등에 공문을 보내 전자담배 규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보건부는 공문에서 니코틴 중독이 건강에 미치는 악영향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감독을 강화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당국의 수입·판매 규제에도 불구하고 온라인상에서 전자담배가 광범위하게 유통된다고 지적했다.

user image

특히 학생들 사이에서 판매가 급증해 청소년들의 건강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작년에 실시한 조사 결과 베트남은 13∼15세 연령대의 3.5%가 전자담배를 즐기는 것으로 파악됐다.

베트남 전체 인구 9천600만 명 중 흡연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한해 4만 명에 달한다.

또 남성 사망자의 21%가량이 흡연과 관련된 질환 때문에 숨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2023.05.07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