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June 12,Wednesday

다낭 법원, ‘금박 스테이크’ 공안장관 풍자한 시민에 징역형

베트남 공안 수장이 해외에서 고가의 금박 스테이크를 먹은 것을 풍자한 영상을 소셜미디어에 올린 현지 시민에게 중형이 선고됐다고 연합통신이 26일 로이터통신 보도를 인용하여 보도했다.

이날 로이터통신 기사에 따르면 베트남 법원은 중부 다낭에서 쌀국수 식당을 운영하는 부이 뚜언 람(39)에게 ‘반국가 선동’ 혐의로 징역 5년 6개월 형을 선고했다.

람은 2021년 11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또 람 공안부 장관이 영국 런던의 한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할 때 금박 스테이크를 서빙한 유명 셰프를 흉내 낸 장면을 올렸다가 공안에 체포됐다.

베트남 공안은 그에게 국가를 비방하기 위해 소셜미디어에 19개의 게시글과 25편의 영상을 올린 혐의도 적용했다.

user image

당시 람 장관은 런던의 식당에서 금박을 입힌 스테이크를 먹었는데 판매가는 100만원을 넘었다.

이 같은 사실은 ‘솔트 배'(Salt Bae)라는 별칭으로 잘 알려진 해당 셰프가 서빙 장면을 소셜미디어에 올리면서 알려졌다.

이후 베트남 현지에서 해당 동영상이 빠르게 전파돼 람 장관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확산했다.

국제 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HRW)의 필 로버트슨 아시아 담당부국장은 “베트남 공안이 증거로 제시한 동영상은 당국이 과도하게 비난 여론을 억누르고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면서 람의 즉각적인 석방을 요구했다.

 

연합통신 2023.05.26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