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July 15,Monday

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6천685억원

-작년 동기 대비 95.3%↓

삼성전자가 글로벌 경기 침체에 따른 반도체 업황 악화로 올해 2분기 반도체 부문에서만 4조3천600억원의 적자를 냈다고 연합뉴스가 27일 보도했다.

하지만 D램 출하량 증가와 가격 하락 폭 축소로 적자 폭을 줄이며 사실상 바닥을 확인한 만큼 하반기에는 감산 효과가 본격화하며 실적이 반등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6천685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95.26%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7일 공시했다.

user image

이번 영업이익은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 3천743억원을 78.6% 웃도는 수준이다.

매출은 60조55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22.28% 감소했다. 순이익은 1조7천236억원으로 84.47% 줄었다.

이는 지난 7일 공시한 잠정 실적(매출 60조원, 영업이익 6천억원)과 비슷한 수준이다.

반도체 적자 폭은 축소됐으나, 스마트폰 신제품 효과가 감소하며 모바일경험(MX) 사업부 이익이 감소했다.

1분기와 비교하면 영업이익이 소폭 늘었다. 앞서 삼성전자는 1분기에 작년 동기 대비 95.5% 급감한 6천402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이는 2009년 1분기(5천900억원) 이후 14년 만에 최저다.

부문별로 보면 반도체를 담당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에서 4조3천600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금융위기로 2008년 4분기(-6천900억원)와 2009년 1분기(-7천100억원) 연속으로 반도체 부문에서 적자를 낸 이후 14년 만에 또다시 2개 분기 연속으로 반도체 적자를 기록했다. 상반기 반도체 적자 규모만 9조원에 육박한다.

DS 부문 매출은 14조7천300억원이다.

작년 2분기 DS 부문 실적(매출 28조5천억원, 영업이익 9조9천800억원)과 비교하면 매출은 반토막 났고, 영업이익은 14조원 넘게 증발했다.

다만 D램 출하량 증가 등으로 1분기(-4조5천800억원)보다는 적자 폭을 줄였다.

메모리 반도체는 DDR5와 고대역폭 메모리(HBM) 중심으로 인공지능(AI)용 수요 강세에 대응해 D램 출하량이 증가하며 전 분기 대비 실적이 개선됐다. 재고는 5월 피크아웃(정점 후 하락)에 진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스템 LSI는 모바일용 부품 수요 회복이 지연되고 고객사 재고 조정으로 실적 개선이 부진했다.

파운드리는 글로벌 경기 침체로 모바일 등 주요 응용처 수요가 약세를 보인 가운데 라인 가동률이 하락하여 이익이 감소했다.

디바이스경험(DX) 부문은 2분기 매출 40조2천100억원, 영업이익 3조8천300억원을 기록했다.

이중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모바일경험(MX) 사업은 글로벌 스마트폰 수요 감소 추세 속에 플래그십 신제품 출시 효과가 줄면서 프리미엄 비중이 감소했고, 경기 침체로 중저가 시장 회복이 지연돼 전 분기 대비 매출이 감소했다.

올해 2분기 시설 투자액은 14조5천억원으로 2분기 기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중 반도체는 13조5천억원, 디스플레이(SDC)는 6천억원 수준이다.

연구개발비는 7조2천억원으로 1분기에 이어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연합뉴스 2023.07.27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