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July 23,Tuesday

베트남-교황청 국교정상화 합의

– 양국간 상주대표부 하노이, 바티칸 설치 합의

– 미래 바티칸 중국 상주 대표부 설치에도 베트남 선례 기대

 바티칸이 베트남에 베트남전 종전 이후 처음으로 상주 대표부를 설치하기로 했다고 연합뉴스가 28일 보도했다.

전날 로이터 통신 보도에 따르면 이날 바티칸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바티칸을 방문한 보 반 트엉 베트남 국가주석을 비공개로 접견한 뒤 하노이에 상주 대표부를 둔다는 합의 내용을 발표했다.

user image

베트남은 1975년 베트남 전쟁이 끝나 공산정권이 들어서자 바티칸과의 외교 관계를 단절했다.

당시 베트남 공산정권은 역사적 관점에서 볼 때 바티칸이 베트남 식민 지배 세력인 프랑스와 가깝게 지내왔다고 판단해 이같이 결정했다.

이후 양측은 지난 2009년부터 관계 개선을 위한 협의를 벌여오다가 지난해 대표부 설치에 원칙적으로 합의했다.

양측은 공동 성명을 통해 “양자 관계를 계속 발전시키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아직 베트남 상주 대표부에 누가 파견될지는 발표되지 않았다.

베트남의 가톨릭 신자는 인구 9천600만명 중 6.6%에 해당하는 700만명으로 파악된다. 대다수의 국민들은 불교나 토속 신앙을 믿고 있다.

베트남 헌법은 종교의 자유를 보장하고 있다. 미국 연방기관인 국제종교자유위원회(USCIRF)는 베트남을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지정할 것을 미국에 권고한 바 있으나 베트남 정부는 이와 같은 비판을 거부해왔다.

가톨릭 전문 매체 UCA뉴스는 베트남 정부가 교구 수를 제한하는 등 가톨릭을 억압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한편, 이번 베트남 상주 대표부 설치 합의가 중국에도 상주 대표부를 설치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기대감이 교황청에서 나온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로이터는 교황청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바티칸이 공식적 또는 비공개로 주 베이징 바티칸 상주 대표부 설치를 허용해달라고 중국 정부에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2023.07.28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