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July 15,Monday

주 베트남 대한민국 대사로 최영삼 외교부 차관보 임명

– 외교부 내 중국전문가 출신

윤석열 대통령은 26일 최영삼 외교부 차관보를 주베트남 대사로 임명하고 신임장을 수여했다고 뉴스핌지가 27일 보도했다. 이번에 주 베트남 대사로 임명된 최 대사는 외무고시 24회 출신으로 1990년 외교부에 입부했다. 대변인, 상하이총영사, 주중국대사관 공사, 문화외교국장 등을 역임했다. 외교부 내에서 자타가 공인하는 ‘중국통’이다.

앞서 지난달 29일에는 외교부 2차관에 오영주 주베트남대사가 발탁됐다. 외무고시 출신 여성 외교관이 외교부 차관에 임명된 건 오 대사가 처음이다.

전 세계 116개국에 대사관을 두고 있는 외교부에서 현직 차관보급 이상 고위 공직자가 대사를 맡는 사례는 미중일러를 제외하면 드물다. 그만큼 베트남이 정치와 경제, 문화, 관광 등의 다양한 측면에서 한국의 주요 파트너국으로 위상을 인정받고 있다는 의미다.

user image

외교부 관계자는 “과거에는 외교부에서 차관보급 이상 고위 공직자가 재외공관장으로 나갈 경우 미중일러 외에는 유엔이나 영국, 프랑스, 독일 등으로 가는 경우가 많았는데 최근에는 베트남이 이 나라들 이상으로 한국에 중요한 국가로 떠올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전직 대사를 지낸 오영주 2차관이나 이번에 나가는 최영삼 차관보 모두 주베트남 대사를 희망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귀띔했다.

다른 관계자는 “베트남은 일단 정치적으로 한국 외교다변화를 위한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10개국 중 핵심 국가이며 인도태평양 전략에 있어서도 중요한 입지를 차지하는 나라”라며 “경제적인 측면에는 이미 일본을 제치고 한국의 3대 교역국이 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과 베트남 관계는 이처럼 정무적인 면과 더불어 문화관광적인 측면도 반드시 고려해야 한다”며 “한국어가 제1 외국어로 지정되고 공영방송에서 한국어 교육프로그램을 제작 방영할 정도로 한류의 영향력이 가장 큰 나라가 베트남이고 한국인 관광객 비중이 가장 큰 나라도 베트남”이라고 설명했다.

뉴스핌 2023.07.27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