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June 19,Wednesday

유엔 “미얀마 군사정권 전쟁범죄, 점점 빈번·뻔뻔해져”

 

미얀마 군사정권의 심각한 전쟁범죄가 급증하고 있다고 유엔 조사기구가 지적했다고 연합뉴스가 9일 보도했다.

이날 다수의 외신보도에 따르면 유엔 미얀마독립조사기구(IIMM)는 “민간인을 상대로 한 무차별 폭격, 집단 처형과 학살, 민간 가옥 대규모 방화 등 전쟁범죄가 점점 빈번하고 뻔뻔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 6월까지 1년간 군부가 저지른 전쟁범죄의 증거들을 모은 보고서를 발간했다.

유엔 인권이사회가 미얀마의 국제법 위반을 감시하기 위해 2018년 설립한 IIMM은 향후 전쟁범죄의 책임자들을 기소하기 위해 증거를 수집 중이다.

user image

니컬러스 쿰지언 IIMM 위원장은 “미얀마의 모든 인명 손실이 비극적이지만, 공중 폭격과 방화로 인해 지역사회 전체가 완전히 파괴된 것은 특히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수집한 증거는 미얀마에서 전쟁범죄가 매우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민간인을 상대로 한 광범위하고 체계적인 공격이 이뤄지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IIMM은 미얀마 전쟁범죄와 관련해 국제형사재판소(ICC)와 국제사법재판소(ICJ)와 협력 중이다.

미얀마 군부는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이 이끈 민주주의민족동맹(NLD)이 압승을 거둔 2020년 11년 총선을 부정선거라고 주장하며 이듬해 2월 1일 쿠데타를 일으키고 반대 세력을 유혈 진압해왔다.

인권단체 정치범지원협회(AAPP)는 쿠데타 이후 군부가 민간인을 최소 3천900명 살해하고 2만4천여명 체포했다고 밝혔다.

쿠데타 직후 체포된 수치 고문은 각종 혐의로 기소돼 33년 형을 선고받았다. 지난 1일 사면 대상에 포함돼 형량이 6년 감형됐다.

AFP 통신 등 외신은 네피도 교도소 독방에 수감 중이던 수치 고문이 가택연금으로 전환됐다고 보도했으나, 공식적으로 확인된 바는 없다.

 

연합뉴스 2023.08.09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