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June 19,Wednesday

바이든, 중국견제 위해 다음달엔 베트남 찾아 ‘전략적 제휴

미국 정부가 중국 견제를 위해 베트남과의 전략적 제휴에 나선다고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고 연합뉴스가 1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 3명은 바이든 대통령이 다음 달 중순 베트남을 국빈 방문해 베트남과의 전략적 파트너십 합의에 서명할 계획이다.

폴리티코는 이번에 체결될 합의에 따라 최근 반도체, 인공지능(AI) 개발 등 첨단 기술 분야 개발에 나선 베트남의 노력에 힘을 실어주는 양국 간 새로운 협력이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 매체는 2013년 버락 오바마 전 미 행정부 시절 맺은 포괄적 동반자 협정에 따라 공중 보건, 베트남 해안 경비대 지원 등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한 데 이어 양국 관계를 한단계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user image

이날 소식은 미국이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중국을 견제하고 자국 영향력을 키우려는 움직임을 강화하는 가운데 전해진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DC 근처에 있는 미국 대통령 휴양지 캠프 데이비드에서 한미일 정상회담을 열어 3국의 안보·경제 협력을 강화하는 데 합의했다.

폴리티코는 베트남과의 전략적 제휴가 베트남을 중국보다 미국에 더 가까이 끌어들이려는 목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제휴를 통해 중국 세력이 커지고 있는 인태지역에서 미국의 영향력을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해설했다.

베트남은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등을 둘러싸고 중국과의 갈등이 악화하는 국가다.

미국과 중국의 경제적 관계가 감축하는 가운데 글로벌 공급사슬에서 중국을 일부 대체할 저비용 생산국으로도 주목받는다.

 

인사이드비나 2023.08.19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