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July 23,Tuesday

달랏-탑짬 철도 복원 추진

사업비 12.2억달러, PPP방식

중부고원지대 럼동성(Lam Dong)이 2030년 달랏-탑짬(Da Lat-Thap Cham) 철도 운행재개를 목표로 2029년까지 복원사업을 마무리 짓기로 했다고 인사이드비나지가 22일 보도했다.

이날 럼동성에 따르면, 최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30년 철도개발계획’을 최근 승인했다.

복원 계획에 따르면 달랏-탑짬 철도는 닌투언성(Ninh Thuan) 판랑탑짬시(Phan Rang Thap Cham)부터 달랏시까지 길이 83km 구간이며, 16개역이 건설될 예정이다.

달랏-탑짬 철도 복원사업은 ▲닌투언성 탑짬역부터 짜이맛역(Trai Mat)까지 76km 구간 복원,  철교와 터널, 역사 신설 ▲짜이맛역-달랏역 구간 복원 등 2개 세부사업으로 나눠 진행된다.

이와관련해 민간투자자인 관광기업 박당호텔투자서비스(Bach Dang Hotel Complex Trading Service)는 PPP(민관합작) 계약에 따라 올해초 달랏-탑짬 복원사업의 사전타당성조사 보고서 초안을 교통운송부에 제출했다.

타당성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예상총사업비는 약 28조9800억동(12억1660만달러)으로 추산됐으며 이중 2조1600억동(9070만달러)이 중앙예산에서 조달될 예정이다. 복원사업은 2025년 1월부터 2029년 6월까지 진행돼 2030년 운행재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달랏-탑짬 철도는 1908년 착공해 1932년 가설완료된 철도로 험준한 산악지형을 오르내리기 위해 톱니바퀴 구동방식의 열차가 운행됐다. 달랏-탑짬 철도는 달랏시의 경제발전, 특히 관광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했으나 1975년까지 전쟁을 치르면서 대부분의 철로가 소실됐고 열차들이 해체돼 다른 용도로 사용되는 등 사실상 운행이 중단됐다. 

이후 1991년 국영기업 베트남철도공사(VNR)이 중부고원지대 관광산업 발전을 위해 짜이맛-달랏 7km 구간을 복원, 관광열차를 운행하면서 현재 일평균 수백명의 관광객을 맞이하고 있다.

럼동성 당국은 달랏-탑짬 철도가 복원되면 중부고원지대와 해안관광도시를 잇는 새로운 관광명물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사이드비나 2023.08.22

user imag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