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June 23,Sunday

韓기업들 베트남·인도 등 신흥국 진출 늘어난다

‘비즈니스 지도’ 중·일→신흥국 바뀌고 있는 상황

우리나라 기업의 중점 해외 비즈니스 대상국이 현재의 미국, 중국, 일본, 베트남에서 향후 미국, 베트남, 인도, 중국 순으로 변해가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조선일보가 8일 보도했다.

한국무역협회는 지난달 10일부터 30일까지 906개 기업을 대상으로 ‘해외 비즈니스 수요 실태 조사’를 실시해 ‘해외 비즈니스 수요 실태 조사 결과’ 보고서 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 기업의 해외 비즈니스 중점 수요는 중국‧일본에서 베트남‧인도 등 아시아 신흥 시장으로 옮겨가는 추세다.

현재 주요 비즈니스 대상국을 3개국까지 고를 수 있도록 한 항목에서 기업 26.6%는 미국을 골라 가장 높았고, 중국(15.1%), 일본(10.8%), 베트남(7.4%), 독일(2.9%), 인도(2.3%), 러시아(2.2%), 대만(2.0%)이 뒤를 이었다.

user image

그런데 ‘향후의’ 중점 비즈니스 대상국을 꼽는 항목에서는 의외의 결과가 나왔다. 기업들은 미국(22.9%) 다음으로 베트남(8.7%), 인도(7.3%), 중국(7.0%), 일본(5.2%), 독일(4.1%), 인도네시아(3.8%), 사우디아라비아(3.1%)를 꼽았다. 현재 주요 비즈니스 상대국인 일본, 중국이 밀리고 베트남, 인도 등 신흥국이 주 상대국으로 떠오른 것이다.

신흥 시장 개척이 많아지는 가운데 기업들은 현지 시장 이나 세제 정보 부족, 현지 파트너 발굴 어려움 등 고충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보고서는 “우리 기업의 효과적인 해외 비즈니스 지원을 위해 기업군별 수요를 고려한 맞춤형 지원 사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선일보 2023.09.08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