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May 21,Tuesday

빈패스트, 美 집단소송 움직임에 빈그룹 주가 ‘뚝’

-‘하한가 겨우 면해’

 베트남 토종 전기차제조업체 빈패스트(VinFast 나스닥 증권코드 VFS)에 대한 미국 로펌들의 집단소송 제기 움직임이 관측되면서 17일 베트남증시의 빈그룹(Vingroup 증권코드 VIC) 주가가 크게 하락했다고 인사이드비나지가 20일 보도했다.

지난 17일 보합세로 오전장을 마친 빈그룹은 빈패스트가 미국 증권법 정보공개규정 위반으로 소송에 직면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오후들어 변동성이 확대되며 6.43% 내린 4만2200동(1.74달러)으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투자심리에 영향을 미친 요인은 빈패스트에 대한 미국 로펌 2개사의 집단소송 이슈로, 같은날 로빈스갤러루드만&도우드(Robbins Geller Rudman & Dowd)는 빈패스트가 투자자들에게 허위정보를 내놓거나 중요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은데 따른 증권법 규정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발표했고, 또다른 로펌인 포메란츠(Pomerantz)가 빈패스트 피해 주주들을 대표해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며 소송 참여를 희망하는 투자자를 모집하기 시작했다.

이에 대해 같은날 밤 호 응옥 럼(Ho Ngoc Lam) 빈그룹 법제부 부장 “미국 로펌들로부터 소송을 당하지 않았다”며 미국 로펌 2개사의 소송 관련 소식에 대한 공식 입장을 내놨다.

럼 부장은 “미국증시 상장사들이 집단소송 이슈에 직면하는 것은 시장에서는 빈번하게 발생하는 일상적 사안”이라며 “빈패스트 또한 미국시장 사업을 결정한 직후 이러한 상황들을 예상하고 준비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럼 부장은 “미국 로펌들이 빈패스트를 대상으로 한 소송에 참여할 투자자를 모집한다거나 관련 조사를 벌이고 있다는 것이 빈패스트가 위법행위를 저질렀다거나 피소당했다는 의미는 아니”라며 “빈패스트는 투자자들에 항시 투명한 정보공개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동시에 미국시장 사업도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투자자들의 우려를 일축했다.

증시 전문가들에 따르면 미국 상장사들을 대상으로한 현지 로펌들의 집단소송 움직임은 기업광고와 고객유치를 위해 주기적으로 진행하는 이른바 ‘기획소송’의 일종으로, 빈패스트에 앞서 테슬라와 전기차 스타트업 루시드(Lucid), 제약사 모르픽(Morphic) 들도 이와 같은 상황을 겪은 바 있다.

실제로 미국 증시 상장후 1년내 주가 하락으로 인해 집단소송에 직면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는데 빈패스트 또한 같은 이유로 현지 로펌들의 표적이 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8월15일 시초가 22달러로 나스닥시장에 데뷔한 빈패스트는 상장 첫날 250%가 넘는 상승세로 시장의 주목을 한몸에 받았다. 이후 주가는 큰 폭의 변동성을 보이며 8월28일 82.35달러로 신고가를 다시 쓰기도 했으나 이후 하락을 거듭하며 지난 17일 전고대비 93.4% 내린 5.41달러로 장을 마쳤다.

인사이드비나 2023.11.20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