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May 27,Monday

중부, 신생아 매매 심각

-응애안 성 공안 태스크포스팀 구성

베트남 중부 응에안성 키손군 후우키엠 코뮌에서는 임산부가 국경을 넘어 중국 구매자에게 신생아를 팔아넘기는 것을 막기 위한 노력이 한창이라고 Vnexpress지가 23일 보도했다.

후우키엠 코뮌은 소수민족인 코무족이 많이 살고 있는 곳으로, 2018년과 2019년에는 세 마을에서 21명의 코무족 여성이 국경을 넘어 중국 가정에 신생아를 팔아넘겼다.

이러한 관행을 막기 위해 코뮌은 공무원과 경찰관 10명으로 구성된 태스크포스팀을 결성했다. 태스크포스팀은 매주 임산부를 모니터링하고 가족들에게 “아기를 팔지 않겠다”는 서약서에 서명할 것을 촉구했다.

user image

태스크포스팀의 촌장 컷 반 투언은 “처음에는 아무도 우리와 함께 일하기를 원하지 않았다”며 “자신의 아이를 키우거나 포기하는 것은 자신의 권리라고 주장했다”고 말했다.

투언은 특히 한 여성이 임신한 지 한 달이 넘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고 한다. 그는 그 여성의 집으로 달려가 산모와 아기가 안전한지 확인했지만, 여성의 남편은 그의 의도를 의심했고, 결국 아내와 바람을 피웠다고 투언을 꾸짖었다.

작년 초, 투안은 한 임산부가 아기를 팔기 위해 브로커를 만나기 위해 코뮌을 떠나 중국으로 간다는 정보를 입수했다. 그는 즉시 오토바이를 타고 국경까지 수십 킬로미터를 달려가 여성에게 집으로 돌아오라고 요청했다.

이 여성은 처음에 저항했고, 투안이 그녀를 상급 당국에 신고하면 가족에게 매달 5kg의 쌀 보조금을 삭감하겠다고 협박하고 나서야 마을로 돌아가는 데 동의했다.

태스크포스가 결성된 이후 네 명의 임산부가 탈출하는 것을 막았지만, 투안 자신은 베트남에서 아기를 지키기 위해 대가를 치러야 했다.

그가 여성들이 합의한 거래를 이행하지 못하도록 개입하자 거래 브로커들은 그의 가족의 가축을 공격해 취소된 거래에 대한 복수를 했다.

이러한 신생아 인신매매에 대해 후키엠 코뮌 공안인 트란단호아 경감은 일부 여성들은 팔아넘길 귀중품이 없어 돈을 벌기 위해 아기를 팔아야 한다고”현지사정을 설명했다.

그는 임산부와 그 가족을 설득하는 것 외에도 인신매매 조직을 위해 일하는 브로커일 수 있기 때문에 태스크포스는 이 지역에서 의심스러운 행동을 하는 낯선 사람을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임신 9개월째인 루티무이(24세)는 태스크포스가 찾아왔을 때 처음에는 짜증스럽고 불편했지만 지금은 그들이 왜 그렇게 해야 하는지 이해하게 되었다고 한다.

“이것은 내 살과 피인데 어떻게 팔아넘길 수 있겠어요?”라고 그녀는 말한다.

응에안 중부 지방은 최근 몇 년 동안 인신매매에 대한 경계가 강화된 지역이다. 대다수 교육을 받지 못한 부족 여성인 산모들은 중국에서 출산하면 거액의 돈을 주겠다는 브로커들의 함정에 쉽게 빠져들고 있다.

 

Vnexpress 2023.11.23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