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May 27,Monday

인권단체 “베트남서 탈북민 中으로 강제송환 위기”

대사관 방관

한국행을 위해 중국에서 베트남으로 가려던 탈북민이 국경에서 붙잡혀 중국으로 강제 송환될 위기에 처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연합뉴스가 12일 보도했다.

대북인권단체 북한정의연대는 함북 출신 탈북 여성 박순금(가명·38) 씨가 베트남 국경 지역 까오방 경찰서에 체포돼 한 달 넘게 중국으로 강제 송환될 위기에 있는 상태라고 12일 전했다.

단체에 따르면 박 씨는 중국에 먼저 간 어머니를 찾기 위해 2000년대 초반 15세 나이로 북중 국경을 넘었으나 한족 남성에게 팔려 가 아이를 낳고 살아왔다.

user image

박 씨는 중국을 거쳐 한국에 정착한 어머니의 노력으로 지난 10월 중국에서 모녀 상봉에 이르렀다.

박 씨는 중국인 남성과 이혼해 중국에서 호구가 없는 불안한 상태였던터라 한국행을 결심했고, 지난달 11일 중국인 가이드 두 명과 함께 베트남 국경 까오방까지 왔으나 체포됐다.

이에 박 씨 가족 및 탈북을 돕는 이들이 주베트남 한국 대사관에 연락하고 외교부에 즉각적 확인 및 조치를 요청했지만, 현재 주베트남 한국 대사관은 박 씨 신변을 확인하지 못한 상태라고 단체는 주장했다.

단체는 “외교부는 지금까지 어떤 조치를 했는지 등에 대해 박 씨 가족에게 아무런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어서 박 씨가 어떤 상황에 있는지를 가늠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북한정의연대 정베드로 대표는 “주베트남 한국 대사관의 이런 직무 유기 태도는 오랫동안 굳어진 고질적인 것이며 외교관으로서 비인도적 자세”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씨 구금 장소의 즉각적 확인, 중국으로의 강제송환 방지, 박 씨가 원하는 한국으로의 송환 등을 위한 노력에 나설 것을 외교부에 촉구했다.

그는 “과거에도 주베트남 및 주라오스 한국 대사관이 현지에서 체포된 탈북민들의 구조를 수수방관만 하다가 중국으로 강제 송환되어 결국 북한으로 북송되는 사태가 있었다”며 “인도에 반하는 범죄에 동조하는 한국 외교부가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2023.12.12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