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April 14,Sunday

세콤은행 주가, 회장 ‘출국금지’ 루머에 출렁….은행측 “사실무근”

 

 호찌민증시(HoSE) 상장 종목인 베트남 사이공상신은행(Sacombank·세콤은행, 증권코드 STB)이 난데없는 루머가 돌면서 주가가 장중 한때 하한가 수준까지 급락하는 사태를 겪었다고 3일 인사이드비나지가 보도했다.

STB는 2일 오전장 개장과 함께 매도 물량이 쏟아지며 급락세를 타기 시작했다. STB는 장중 한때 전거래일보다 5.7% 떨어진 2만9600동(1.2달러)까지 급락, 가격제한폭(7%)을 불과 몇백동 앞두고 등락을 거듭해 투자자들을 당혹케 했다.

이날 주가 급락은 전일 밤늦게 SNS상에서 회장이 경제범죄에 연루돼 출국금지 조치됐다는 루머가 퍼진 데 따른 것이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STB는 이날 긴급 성명문을 통해 “STB는 정상 운영되고 있으며 즈엉 꽁 민(Duong Cong Minh) 회장은 평소와 같이 업무에 임하고 있다”며 “STB는 허위 사실 유포는 물론, 은행 지도부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를 막기 위해 가용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

성명문 발표 이후 하락 모멘텀은 다소 완화됐지만 오후장에서 또다시 낙폭이 커지는 혼조세 끝에 전거래일대비 3.8% 내린 3만200동(1.22달러)에 마감했다. 이날 STB 거래액은 무려 3조1650억동(1억2746만달러)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함과 동시에 호치민증시 전체 거래 규모의 11.5%를 차지했다.

실제로 이날 베트남증시의 벤치마크인 호찌민증시(HoSE) VN지수는 개장 직후 1270선까지 후퇴했다가 전거래일보다 5.52p(0.43%) 오른 1287.04에 마감했다. 시가총액 상위 30대 종목 가운데 13종목이 하락했고, 외국인들은 아시아은행(ACB, -0.18%)와 비나밀크(VNM, 0.45%)를 중심으로 4630억동(1860만달러)을 순매도했다.

이날 오후 또 언 쏘(To An Xo) 공안부 대변인은 “즈엉 꽁 민 회장은 출국금지자 명단에 올라있지 않다”며 “공안부는 금융 및 은행권의 정상적인 운영 방해와 부정적 영향을 목표로 한 모든 허위정보에 단호히 거부하며, 이 같은 행위는 관련 법률에 따라 엄격히 처벌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 회장은 지난 2017년 정기주총에서 STB 이사회 의장으로 선출된 이후 구조조정에 집중하기 위해 이듬해 겸직중이던 회사 3곳에서 모두 사임했다.

인사이드비나 2024.04.03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