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July 18,Wednesday

중언부언 컬럼

새 사무실에 앉아, 무엇 때문에 이 일을 하고 있는가?

지난 7월 3일부로 본지 사무실이 빈탄 군에 있는 옹반킴 거리의 EMB 빌딩으로 이전하였습니다. 시내에서 2군으로 넘어가는 사이공 다리를 건너기 전 왼편에 늘어서 있는 고만고만한 빌딩 중에 하나입니다. 비록 이름있는 빌딩의 사무실은 아니지만 일단 사무실 이전을 완료했다는 것 자체에 한숨을 돌립니다. …

Read More »

내 회사를 망하게 하라

씬짜오베트남은 이미 창간되지 15년이나 된 교민잡지사로 어떻게 보면 회사로써는 살 만큼 살아온 연륜을 가진 제법 장성한 회사이긴 하지만 아직도 하루도 쉬지 않고 일에 매달려야만 근근히 살아가는 상황을 탈피할 때가 되었다는 생각에 회사에 새로운 바람을 넣고자 하는데 이게 마음대로 움직여 지지 …

Read More »

관성을 깨자

  언젠가 퀴즈를 통해 응답하는 이의 성격을 파악하는 시간을 가진 적이 있습니다. 그 문제 중에 하나, 애인을 만나 데이트 중에 강을 만났다. 어떻게 이 강을 건널 것인가? 선택 : 1. 조금은 위험할 수 있지만 한편 재미있을 것 같은 쪽배를 타고 …

Read More »

함께하는 식사

  오랜 친구가 저와 함께 외식이라도 하게 되면 푸념삼아 필자를 비난하는 메뉴가 있습니다. “너는 참 멋없이 건조한 식사를 한다” 는 것입니다. 무슨 말인가요?, 맛 없는 식사가 아니라, 멋 없는 식사를 한다는 말이. 이 친구 하는 말은 식사를 하면, 음식을 화두로 …

Read More »

성공하는 조직

회사나 조직의 특성을 분류한 연구 결과를 최근 읽었습니다. 회사 직원을 뽑을 때의 특징을 보고 분류를 했는데, 직원을 뽑을 때 가장 우선하여 보는 기준을 중심으로 분류한 것입니다. 회사 조직의 유형 A라는 회사는 직원을 뽑을 때 현재 보유한 기술을 최우선으로 보는 전문가(professional) …

Read More »

대책없는 문제들

  요즘 소음이 갑자기 저희 생활 속으로 들어왔습니다. 약 한달여 전부터 아파트 바로 윗집에서 내부 공사를 하는지 아침 8시부터 저녁 5시까지 정확히 업무 시간과 동일하게 하루에 8시간 씩 공사 소음을 만들어 내는데 그 바로 아래에 위치한 저희 집에서는 그 공사현장이 …

Read More »

닮은 듯 다른 베트남

현재 씬짜오에 근무하는 직원중 한국인은 6명입니다. 이 글을 쓰는 사람까지 포함한다면 7명이 되죠, 그리고 베트남 직원 10 여 명을 포함하여 거의 20인에 가까운 직원이 격주로 발행되는 씬짜오베트남을 발간하는 목적으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왜 이렇게 많은 직원이 필요한가 하는 질문을 가끔 받습니다. …

Read More »

시간관념

처음 베트남에 와서 만난 가장 당황스런 문화 중 하나가 바로 너무나 여유로운 시간 관념이었습니다. 베트남 사람들, 특히 남부 베트남에서는 시간을 지킨다는 일이 그리 중요하게 다루어지지는 않는 듯합니다. 아마도 시간의 흐름을 느끼지 못하는 더운 기후 탓인 듯 싶은데 그래도 요즘이 어떤 …

Read More »

문화적 충격

  요즘 베트남에 한국인이 그야말로 물 밀듯이 몰려듭니다. 혼란한 정치 세력들의 난도질에 갈길을 잃은 기업인들과 청년실업에 신음하는 젊은이들이 몰려듭니다. 그리나 그렇게 희망을 안고 들어온 많은 이 중에 적지 않은 이들이 이곳에서 정착하지 못하고 등을 돌립니다. 아마도 충분한 베트남 정보를 갖지 …

Read More »

성공의 조건

설이 낀 2월은 사업하는 분에게는 피하고 싶은 달이고, 직장생활하시는 분은 거의 공짜로 보내는 달이라는 생각을 하실 겁니다. 가뜩이나 짧은 달에 뗏 연휴로 한 열흘은 쉬는 덕분에 정상근무시간은 일반 달의 반도 안되는데 보너스까지 받으니 뭔 그야말로 더도말고 2월만 같아라하는 심정이 생길 …

Read More »

시린 겨울의 同床異夢

한국의 올 겨울 날씨는 모질다는 표현이 결코 과하지 않은 맹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그래도 어린 시절 영하20가 훌쩍 넘던 기억을 더듬어 보면 결코 그리 못 견딜 만큼 추운 것은 아닙니다. 그 때는 실제로 지금보다 훨씬 기온이 낮았습니다. 영화 18도 20도는 …

Read More »

베트남에서 무엇을 배웠나?

새해를 맞이 할 때마다 늘어나는 자신의 나이를 인식하며 그것을 보상하기 위함 인지, 혹은 이곳에서 보낸 시간만큼 건진 것도 있다는 자조적 위로를 찾기 위함 인지 이글의 제목과 같은 질문을 스스로에게 던지곤 합니다. 사실,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그 중에 두가지만 언급해 보겠습니다. …

Read More »

신년 아침의 독백

  송년과 새해 아침은 과거와 미래가 서로 만나는 시간이다. 과거의 문이 닫히고 미래의 문이 열리는 시간, 과거와 미래만 존재하고 현재가 사라지는 시간. 년말이 되면 오늘이 과거가 되고 새 아침이 바로 미래의 시작이다. 즉 과거와 미래가 현재라는 중간 매개체 없이 직접 …

Read More »

연말 송년사

  이번은 송년사가 되는 가 봅니다. 이제는‘아니 벌써’하며 짐짓 놀라던 대사도 이미 늦은 12월 중순, 마치 40대와 같은 바쁜 한해를 보낸 듯 합니다. 특별히 한 일도 없는데 고단하던 해. 2017년은 그렇게 기억 될 듯 합니다. 2018년은 황금 개띠 해라고 하지요. …

Read More »

올해도 수고했다고 위로하고 싶은데

가을인가, 겨울인가 이맘때 한국을 찾으면 늘 비가 기다린다. 계절의 경계를 걸쳐 내리는 비는 어디로 가고 싶을까? 바바리 코트 깃을 세우던 낙엽의 낭만은 사라지고 질척한 겨울비가 한 장 남은 달력을 기어이 뜯어낸다. 내딛고 싶지 않은 나를 닮은 계절. 이 계절의 낮 …

Read More »

억겁의 시간을 넘어 찾아 온 인연

  지난 주 푸미흥 전시장에서 베트남 섬유의류산업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기대보다는 조금 협소한 전시장입니다. 한국의 경우는 섬유관련 전시회가 열리면 엄청난 규모로 전 세계 제조업체들이 거의 다 참여를 하는 것과는 달리 베트남의 전시회는 중국 업체들이 주를 이루고 그 규모도 한국의 5분의 1도 …

Read More »

인터넷의 힘

한 20년전 삶과 지금의 삶이 다른 것 중 가장 큰 요인을 하나만 꼽으라면 단연 인터넷이 될 것이다. 지금은 인터넷이 없는 세상을 생각조차 못하지만 30년전 만해도 이런 세상은 꿈도 꾸지 못했다. 인터넷이 우리 생활에 얼마만큼 침투해 있는지를 알 수 있는 방법은 …

Read More »

나랏돈

가족을 한국에 두고 지낸 지가 무려 20여 년이 넘었지만 가족과 떨어져 있다고 느끼지 않은 것은 비교적 자주, 핑계만 생기면 한국을 다녀오곤 하는 탓이다. 한국에 가는 일은 필자에겐 일종의 힐링이다. 두어 달 만에 일에서 손을 놓고 나 몰라라 하는 무책임의 자유, …

Read More »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